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측위원회 대전충남본부'는 9일 성명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현인택 통일부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6·15공동선언 이행의 길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지난 1년의 시기는 남북관계에 있어 정부주도형 침체기였고, 파탄기였다"면서 "하지만 더 우려스러운 것은 향후 남북관계의 전망이 더욱 어둡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명박 정부의 반북, 대결정책이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만들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하기는커녕 오히려 반북 반통일 인사를 통일부장관으로 임명하려 하고 있다"며 "인수위 시절 통일부 폐지를 주장했던 사람을 통일부장관에 임명하겠다는 것은 통일부를 완전 무장해제시키고,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대결국면으로 몰고 가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과 미사일방어체계(MD) 참여론자이며,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을 지고 있는 반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 입안자인 현인택을 통일부장관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끝으로 "이명박 정부는 더 이상 남북관계를 악화시키지 말고, 하루 빨리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현인택 통일부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하여 6·15공동선언 이행의 길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현인택 통일부장관 임명 철회하고, 6·15공동선언 이행의 길로 나서라!"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측위원회 대전충남본부 성명 전문-

 

이명박 정부 1년 만에 지난 10여 년 동안 쌓아왔던 남북 간 신뢰와 단합을 파탄으로 몰고 왔다.

 

인수위 시절 통일부를 없애려 했고, 금강산 사건 핑계로 하여 남북교류의 상징인 금강산 관광을 일방적으로 중단사면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지경으로 만들어 왔다.

 

대북정책을 전환하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라고 소리치는 국민들의 목소리는 허공 속으로 사라졌다.

 

국민들의 목소리에 남북관계가 진전되기는커녕, 김정일 국방위원장 건강이상설과 반북단체들의 삐라살포로 개성관광 마저 중단되고 남북관계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게 되었다.

 

개성관광을 통해 고향을 찾았던 이산가족 노부부는 다시 한 번 절망했고, 개성공단에 입주해서 민족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려했던 중소기업인과 노동자들은 절망했다.

 

이렇게 지난 1년의 시기는 남북관계에 있어 정부주도형 침체기였고, 파탄기였다. 하지만 더 우려스러운 것은 향후 남북관계의 전망이 더욱 어둡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침체와 마찬가지로 남북관계도 L자형 침체기가 예상되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반북, 대결정책이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만들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하기는커녕 오히려 반북 반통일 인사를 통일부장관으로 임명하려 하고 있다.

 

민족 단합과 평화통일을 위해 전념해야 하는 통일부장관직에 인수위 시절 통일부 폐지를 주장했던 사람을 임명하겠다는 것은 통일부를 완전 무장해제시키고,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대결국면으로 몰고 가겠다는 것이다.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과 미사일방어체계(MD) 참여론자이며,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을 지고 있는 반북정책인 비핵개방3,000 입안자인 현인택을 통일부장관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붓는 격이다.

 

이명박 정부는 더 이상 남북관계를 악화시키지 말고, 하루 빨리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반북반통일 정책으로 남북관계를 파탄된 상황으로 지속시키는 것은 침체된 한국경제를 더욱 수렁으로 몰고 가는 자살행위이며, 분단 반세기 만에 어렵게 형성된 민족 대단합의 기운과 평화를 깨뜨리는 행위이다.

 

이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충남본부'는 정부가 반북 인사인 현인택 통일부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하여 6·15공동선언 이행의 길로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2009년 2월 9일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측위원회 대전충남본부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