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실패한 작전... 눈물 흘리는 김석기 서울청장 용산재개발지역 철거민들을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하면서 과잉진압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전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고 김남훈 경사 영결식이 열린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영결식장에서 진압작전을 승인한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떠나는 운구행렬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 김석기 서울경찰청장 '이번 참사의 원인은 불법폭력시위'
ⓒ 권우성

관련영상보기


22일 오전 9시 30분 용산 철거민 진압 도중 숨진 고 김남훈(31) 경사의 영결식이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이날 영결식에는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 등 100여 명의 경찰 간부와 50여명의 특공대 동료와 유가족들이 참석했다.

 헌화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온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유가족들을 쳐다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김 청장 내정자는 굳은 표정으로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영결식장으로 들어갔다. 그는 이후 시종일관 정모를 푹 눌러쓴 채 얼굴 표정이 잘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그러나 김 내정자는 조사를 읽는 도중 "불법폭력 시위로 경찰이 희생당하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용산 철거민 농성장에 경찰 특공대 투입을 최종 승인했던 인물이다.

그는 "당신(김남훈 경사)이야 말로 불의에 맞선 참된 초상이다. 모든 짐을 내려놓고 편히 쉬길 바란다"며 "동지의 뒤에는 세계 제일의 경찰특공대가 있다, 법질서 확립의 꿈은 우리가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는 "가족들을 이렇게 남겨두고 김 경사가 가게 돼서 안타깝다. 가족은 우리가 책임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난 후에도 자리에 앉아 손수건으로 눈물을 서너 차례 닦는 모습을 보였다.

김 내정자는 헌화를 하고 나서 김 경사의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가족들은 김 내정자를 외면했다.

경찰특공대 동료 최윤식 경위의 고별사에서는 "끝까지 지켜주지 못해서 죄송하다. 당신은 저의 팀원이자 경찰특공대의 영원한 동료"라고 말했다.

고인의 동료들이 운구를 시작하자 가족들은 관을 부여잡고 "남훈아, 남훈아"를 울부짖으며며 오열했다. 운구차가 떠난 뒤 눈물을 보이던 김 내정자에게 기자들이 다가오자 그는 손수건으로 얼굴을 감싸 안은 채 차에 올라탔다. 김 경사의 유해는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용산재개발지역 철거민들을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하면서 안전을 무시한 과잉진압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전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고 김남훈 경사 영결식이 열린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영결식장에서 경찰특공대 동료들이 고인을 보내며 논물을 흘리고 있다.
▲ 동료를 보내는 경찰특공대원들의 뜨거운 눈물 고 김남훈 경사의 경찰특공대 동료들이 고인을 보내며 논물을 흘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22일 오전 용산철거민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고 김남훈 경사 운구행렬이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영결식장을 나오고 있다.
 고 김남훈 경사 운구행렬이 영결식장을 나오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용산재개발지역 철거민들을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하면서 과잉진압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전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고 김남훈 경사 영결식이 열린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영결식장에서 진압작전을 승인한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고개를 숙인 채 굳은 표정으로 운구차량을 기다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용산재개발지역 철거민들을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망하면서 과잉진압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전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고 김남훈 경사 영결식이 열린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영결식장에서 진압작전을 승인한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운구행렬이 떠난 뒤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다.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운구행렬이 떠난 뒤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