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스데스크> 박혜진 아나운서, 오상진 아나운서, <무한도전> 김태호PD, <커피프린스1호점> 이윤정PD 등을 연쇄 인터뷰했던 MBC 노동조합 블로그에서 이번에는 김주하 앵커를 인터뷰했다. 현재 김주하 앵커는 파업에 동참, 뉴스 프로그램 진행을 잠시 멈춘 상태다. 주제는 여야의 첨예한 대립과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소위 'MB악법' 가운데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언론법 개정 논란과 MBC 파업에 관한 것.

김주하 앵커는 이 인터뷰에서 언론사 파업 사태와 관련해 "MBC가 주축이 돼 투쟁에 나서게 된 것에 대해 자기 밥그릇 챙기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일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만약 밥그릇 하나 챙기려고 한다면 이렇게 당당히 크게 목소리를 낼 수 없을 거"라고 말했다.

김 앵커는 현재 한나라당에 강행하려고 하는 언론법과 관련해 "이 법이 통과돼 MBC가 현재의 모습이 아닌, 일부 재벌과 언론사에 소유가 돼 있다면 지금과 같은 보도는 나올 수가 없다"며 "(MBC는) 일부 언론사나 다른 재벌의 입이 돼서 그들의 이해관계에 맞춰서 보도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고, 진실된 보도는 당연히 가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KBS의 '타종방송 왜곡 논란'과 관련해서도 "엊그저께 있었던 모방송사의 있어서는 안될 행위들"이라며 "정말로 방송에서 보여지는 것과 현재 상황이 다른 모습을 우리가 보도할 수 밖에 없다면 우리는 언론이 아니고 일부 언론사나 재벌의 하수인일 뿐"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근 주요기사]
☞ [동영상] 김주하 앵커 "MBC가 재벌의 소유가 된다면..."
☞ 4년전 한나라당... 마이크선 자르고 CCTV 가리고
☞ [가상콩트] 강에서 '모텔'이 나고 있다네~
☞ [1월 바탕화면] 새해 눈 많이 받으세요
☞ [E노트] KBS 수신료 못내겠다고 전화했더니...
☞ [사진 한 장] 한국에 시집온 중국 신부, 새해 소망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