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문제의 김문수 경기도지사 발언
ⓒ 양주승

관련영상보기


"일제 식민지와 남북전쟁 위기를 통해 대한민국이 한강의 기적을 이룩했다"는 내용의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논란에 휘말렸다.

김문수 지사는 1월 2일 오후 1시 부천상공회의소(회장·장상빈)가 주최한 신년인사회 인사말에서 나라와 지역 경제의 어려움을 거론하면서 "우리 대한민국은 위기를 통해서 기적을 이룬 나라라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 대한민국이 일제 식민지가 안 됐다면 그리고 분단이 안 되고 통일이 되어있었다면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과연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었을까? 저는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우리가 나라가 망하고 식민지가 되고 분단이 되고 참혹한 전쟁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한강의 기적을 이룩한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김 지사의 발언이 계속되는 동안 참석한 일부 내빈들과 지역 정치인들은 "어어~ 이거 무슨 말이야, 김 지사가 (혀) 뭐가 꼬인것 아냐"라며 술렁이기 시작했다.

"김문수, 정체성 용감하게 커밍아웃했다"

김 지사의 발언에 대해 백선기 전 부천시민연합공동대표는 "새 희망을 염원하는 국민들의 꿈과 민족정기를 바로잡으려는 여망에 찬 물을 끼얹는 망언"이라면서 "일제 망령과 식민사관에 물든, 뉴라이트적 악취가 풍기는 매국적 망발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어떤 전쟁도 정당화될 수 없는데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통일이 되지 않았다면'이라는 적절치 못한 비유는 반평화적 망발로서,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부 윤국재 지부장 역시  "일제 식민지가 아닌 독립국가였거나 남북이 갈라지지 않아 전쟁이 없었으면 오늘날 경제발전을 이루지 못했다'는 말이냐, 거슬러 올라가면 한강의 기적은 식민지배의 축복인 셈"이라고 김 지사의 말을 꼬집었다.

윤 지부장은 "뉴라이트 국회의원들도 식민지 근대화론 주장이 부담스러워 두리뭉수리하게 감추고, 올드라이트 인사들은 이리저리 말을 돌려서 하는데, 김 지사는 자신의 정체성을 용감하게 커밍아웃했다"고 말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 신년인사 1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1월2일 부천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한나라당 소속 이사철,임해규,차명진 국회의원, 지역경제인 등이 참석했다
▲ 김문수 경기도지사 신년인사 1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1월2일 부천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한나라당 소속 이사철,임해규,차명진 국회의원, 지역경제인 등이 참석했다
ⓒ 양주승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김문수 지사 대변인실 관계자는 기자와의 전화를 통해 "2009년 신년사에 기조 한 것인데 잘못 전달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에 따르면, 원래 신년사 연설내용은 "우리는 위기마다 더 크게 일어서는 '승리의 역사'를 써왔다, 망국과 식민지의 한을 삼키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건국했다, 분단과 전쟁의 참혹한 잿더미 위에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냈다·"는 내용이다.

이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시민은 "김 지사가 국회의원 3선 경력으로 도지사까지 됐는데 대변인실에서 써준 원고 하나 제대로 못 읽어 말실수를 했겠냐"고 의구심을  품기도 했다.

이날 신년하례회에는 부천지역 한나라당 소속 이사철(원미을)·임해규(원미갑)·차명진(소사) 국회의원과 지역 시·도의원, 지역 경제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도 공보관실의 신년사 보도자료와 실제 연설 내용 비교
▲ 김문수 도지사가 부천상공회의소에서 발언한 현장 연설 내용
"지금 경제가 워낙 어렵기 때문에 오늘(참석한 내빈들을) 보니 표정이 조금 무거워 보인다. 저는 우리 대한민국은 위기를 통해서 기적을 이룬 나라라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 대한민국이 일제 식민지가 안됐다면  그리고 분단이 안 되고 통일이 되어 있었다면,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과연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었을까? ···저는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우리가 나라가 망하고 식민지가 되고 분단이 되고 그리고 참혹한 전쟁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한강의 기적을 이룩한 원동력이 되지 않았을까. 나라 없는 서러움이 무엇인지 그리고 북한과 경쟁에서 이기지 않으면 다 공산화 된다."

▲ 경기도 공보관실이  언론사에 배포한 신년사 보도자료
"우리는 위기마다 더 크게 일어서는 '승리의 역사'를 써 왔습니다. 망국과 식민지의 한을 삼키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건국했습니다. 분단과 전쟁의 참혹한 잿더미 위에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 냈습니다.우리에겐 선진·일류·통일 대한민국이라는 너무나 분명한 목표가 있습니다. 골이 깊을수록 산이 높은 법입니다.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면서 우리는 거품을 걷어내고, 선진·일류·통일 국가를 만드는 새로운 기적을 창조할 것이라 확신합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부천타임즈(www.bucheontime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2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새는 알을 깨뜨리는 고통을 감내하지 않고서는 새로운 세계를 접할 수 없는 것" 좌우 날개가 함께 날개짓 함으로서 더 높이! 더 멀리! 더 빨리! 비약할 수 있습니다. 가로막힌 벽, 닫힌 문만 바라보았던 마음의 눈으로는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없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