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명박 대통령이 4일 새벽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을 방문해 노점에서 우거지를 파는 할머니가 자신을 보며 울먹이자 안아주며 위로하고 있다.

"눈물이 난다. 내가 기도해야 하는데.."

 

이명박 대통령이 4일 새벽 송파구 가락 농수산물시장을 방문했다. 오전 5시 30분, 동도 트기 전인 어스름한 새벽 시간이었다. 4일 연합뉴스는 이 상황을 이렇게 보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 상인의 권유로 배춧속을 먹어본 뒤 배추 500포기를 즉석에서 구입했으며, 시장을 돌아다니면서 상인들의 배추 운반을 돕기도 했다."

 

또 <연합뉴스>는 해장국집에서 상인들과 아침식사를 한 이명박 대통령이 무 시레기를 팔던 박부자 할머니를 언급하며 "그 사람을 위해 내가 기도를 해야 하는데 그 사람이 기도를 하니..."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 뉴스가 보도되자 누리꾼들은 탄복했다. 언제나 빛나는 이명박 대통령의 마음 씀씀이와 깊은 신앙심이 회자됐다.

 

한 누리꾼은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1년간 쌓은 공적을 일일이 들어 대통령의 치적을 칭송했다. 그 누리꾼은 "전봇대 두 개 뽑은 거, 일산 경찰서 방문해서 호통 친 거, 식약청 방문해서 멜라~ 뭐라 말하면서 말도 안 되는 이야기한 거, 시장에 가서 배추 뿌리 먹은 거?"라며 대통령이 1년 동안 해 온 일이 이만큼이나 된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누리꾼들은 이 상황에서도 기도하지 못한 자신을 탓하는 이 대통령의 깊은 신앙심에 감동을 표했다. 한 누리꾼은 대통령이 한 말에 '세 자만 바꾸었으면 반응 폭발적일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 누리꾼은 "李대통령 "눈물이 난다. 내가 기도해야 하는데"란 이 말이 "李대통령 "눈물이 난다. 내가 그만둬야 하는데" 로" 바뀌었어야 한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자 대통령이 한 말에서 '세 자 바꾸기' 댓글 운동이 릴레이로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저마다 아이디어를 뽐냈다.

 

"李대통령 "눈물이 난다. 내가 물러나야 하는데"로, "눈물이 난다. 내가 입 닫아야 하는데"로,  "눈물이 난다. 내가 기막혀야 하는데"로, "눈물이 난다. 내 재산 환원해야 하는데" 로, "눈물이 난다. 내가 기뻐해야 하는데"로, "눈물이 난다. 내가 김장이나 해야 하는데" 로, "눈물이 난다. 내가 운하를 뚫어야 되는데" 로.

 

한편, 재래시장을 방문한 대통령 모습에서 한 누리꾼들은, 지난 해 대통령 선거 때 이명박 대통령이 선보였던 선거용 비디오를 떠올렸다. 한 누리꾼은 "걍 국밥집 2탄 찍은 것 뿐"이라며, "국밥집 1탄에서 경제 살리라 했더니, 1년 만에 찍은 국밥집 2탄에서 경제 완전 작살났다며 울고 하는 연기 하는 것 뿐, 아울러 기도 이야기 슬쩍 꺼내면서 일종의 선교도 하고"라고 대통령의 숨은 복심을 추측하는 놀라운 독심술을 선보였다. 또 한 누리꾼은 "오늘도 대통령 때문에 정말 실컷 웃었다"며, "그런데 왜 눈물이 날까?"하고 되물었다.

 

[최근 주요기사]
☞ 5년만에 삼겹살 간판내린 우리집, 구직자 3명
☞ 청년실업자에 필요한 건 도전정신 아닌 '할당제'
☞ 편집당하지 않으려면 일단 거짓말하라?
☞ 밤마다 '쿵쿵쿵', 어디서 나는 소리일까
☞ 연예인 야구 때문에 학교에서 쫓겨나다니
☞ [엄지뉴스] 북송 삐라에 넣어보내는 '1달러짜리 지폐'
☞ [E노트] 5백만원짜리 청와대 파라솔, 실제는 2백만원?


태그:#이명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