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짱뚱어탕 짱뚱어 조리가 사람 몸에 좋은 것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 짱뚱어탕 짱뚱어 조리가 사람 몸에 좋은 것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금세라도 툭 떨어질 것처럼 툭 튀어나온 올챙이 눈망울에 미꾸라지 몸을 가진 희한하게 생긴 물고기 서너 마리 시커먼 갯벌 위를 폴짝폴짝 뛰어 다닌다. 그 이름도 재미있는 짱뚱어다. 몸집보다 머리가 큰 짱뚱어는 망둥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로 몸길이 15~18cm에 갯벌 빛을 띤 몸에 푸른 띠와 얼룩 무늬점이 흩어져 있다.

세상에. 이렇게 못난 물고기도 있다니. 하지만 생김새는 지독하게 못 생겼어도 맛은 으뜸이다. 뜨끈하면서도 속이 확 풀리는 짱뚱어 맛에 애인이 삐쳐 집에 가는 줄도 모르고 먹을 정도다. 오죽 맛이 좋았으면 갯벌을 끼고 살아가는 목포와 강진, 순천, 여수, 보성 주변에 짱뚱어 조리를 하는 식당이 줄지어 서 있겠는가. 

전라도 서남해안 갯벌에 구멍을 뚫고 사는 짱뚱어는 갯벌 위를 미꾸라지처럼 슬금슬금 기거나 톡톡 뛰어다닐 정도로 힘이 좋아 '바다 미꾸라지' 혹은 '바다 올챙이'라는 닉네임을 지니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짱뚱어는 12월 중순에서 이듬 해 4월까지 갯벌 2m 밑에 구멍을 파고 들어가 겨울잠을 자기 때문에 '잠둥어'라 불리기도 한다.

갯벌 중에서도 오염이 전혀 되지 않은 갯벌에서 살기 때문에 해양오염을 알리는 지표로도 손꼽히는 짱뚱어는 양식이 전혀 불가능하다. 게다가 조그만 인기척에도 곧바로 갯벌 구멍 속으로 숨어버리기 때문에 손이나 그물로는 잡을 수가 없다. 따라서 짱뚱어는 긴 낚싯대를 갯벌 위에 드리워 잽싸게 낚아채야 잡을 수 있다.

순천만  순천만을 지나 벌교 쪽으로 달리다가 칠면초 군락이 붉게 물들이고 있는 갯벌을 끼고 화포 쪽으로 10여 분 더 들어가면 그 집이 있다
▲ 순천만 순천만을 지나 벌교 쪽으로 달리다가 칠면초 군락이 붉게 물들이고 있는 갯벌을 끼고 화포 쪽으로 10여 분 더 들어가면 그 집이 있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짱뚱어 몸집보다 머리가 큰 짱뚱어는 망둥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로 몸길이 15~18cm에 갯벌 빛을 띤 몸에 푸른 띠와 얼룩 무늬점이 흩어져 있다
▲ 짱뚱어 몸집보다 머리가 큰 짱뚱어는 망둥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로 몸길이 15~18cm에 갯벌 빛을 띤 몸에 푸른 띠와 얼룩 무늬점이 흩어져 있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이 지역 갯벌에서만 사는 전라도 물고기 짱뚱어랑게"

"고놈 참! 희한하게 생긴 녀석이 동작 한번 빠르구먼."
"힘은 또 얼마나 좋은데. 저 녀석 갯벌 위를 폴짝폴짝 뛰어다니는 것 좀 봐."
"예전에는 저 녀석이 강화도에서 순천만에 걸쳐 살고 있었다는구먼."
"그때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서해안 갯벌이 그만큼 오염이 덜 됐다는 증거겠지."

길라잡이가 짱뚱어란 정말 요상하게 생긴 물고기를 처음 본 것은 불과 몇 해 앞이었다. 그때 벗들과 함께 순천만 갈대밭에 갔다가 갈대밭 사이 드러난 갯벌 위를 올챙이 같은 게 폴짝폴짝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았다. 하도 신기해 순천이 고향인 벗에게 '저게 바다 올챙이여? 바다 미꾸라지여?' 하고 물었다. 

그때 벗이 우스개 소리로 말하길 "올챙이 미꾸라지라고, 이 지역 갯벌에서만 사는 전라도 물고기 짱뚱어랑게. 하긴 경상도 촌놈이 짱뚱어를 알 수가 없지. 짱뚱어탕이나 한 그릇 해불랑가"라고 말했다. 그렇게 순천만 들머리에서 처음 먹은 짱뚱어탕은 추어탕과 비슷했다. 추어탕과 한 가지 다른 점은 살코기가 그대로 담겨져 있다는 것이었다. 

다산 정약용(1762~1836) 형 정약전(1758~1816)이 쓴 <자산어보>에 짱뚱어는 "철목어(凸目魚)라 하였고 속명을 장동어(長同魚)라 하였다"고 씌어져 있다. 조선 끝자락 실학자 서유구(1764~1845)가 쓴 <전어지>에는 짱뚱어를 "탄도어(彈塗魚)라 하였으며 한글로 '장뚜이'라 하였다"고 나와 있다.

짱뚱어탕 암수 한 몸(자웅동체)인 짱뚱어는 오염 되지 않은 갯벌에서만 살기 때문에 회로 하든 구이나 탕으로 조리하든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
▲ 짱뚱어탕 암수 한 몸(자웅동체)인 짱뚱어는 오염 되지 않은 갯벌에서만 살기 때문에 회로 하든 구이나 탕으로 조리하든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짱뚱어탕 짱뚱어탕(7천원)은 추어탕처럼 살을 가루로 내는 것이 아니라 장뚱어를 삶은 뒤 살을 발라내 그 국물에 된장과 들깨가루, 후추, 배추 시래기, 머위대, 고사리, 팽이버섯 등을 넣고 갖은 양념을 곁들여 끓여낸다
▲ 짱뚱어탕 짱뚱어탕(7천원)은 추어탕처럼 살을 가루로 내는 것이 아니라 장뚱어를 삶은 뒤 살을 발라내 그 국물에 된장과 들깨가루, 후추, 배추 시래기, 머위대, 고사리, 팽이버섯 등을 넣고 갖은 양념을 곁들여 끓여낸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짱뚱어,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나지 않는 소화제

"짱뚱어는 간조 때는 갯벌 위를 폴짝폴짝 뛰기도 하면서 살금살금 기어 다니며 먹이를 먹다가 만조 때가 되면 갯벌 속에 구멍을 파고 숨어 있지요. 짱둥어는 생김새가 하도 요상해 먹음스럽게 보이는 물고기는 아니지만 그 맛과 영양가는 그 어떤 바닷물고기보다 뛰어나지요. 오죽했으면 이 지역 사람들이 보신탕보다 낫다고 하겠습니까."

순천만을 지나 벌교 쪽으로 달리다가 칠면초 군락이 붉게 물들이고 있는 갯벌을 끼고 화포 쪽으로 10여 분 더 들어가면 그 집이 있다. 드넓은 갯벌이 한눈에 들어오는 바닷가 언덕에 우뚝 서 있는 짱뚱어 전문점. '순천만 전망대'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순천만에서 유일하게 해돋이까지 볼 수 있는 집이다.

이 집 주인 이의운(47) 씨는 "암수 한 몸(자웅동체)인 짱뚱어는 오염 되지 않은 갯벌에서만 살기 때문에 회로 하든 구이나 탕으로 조리하든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고 귀띔한다. 이씨는 "짱뚱어 조리가 사람 몸에 좋은 것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나지 않기 때문"이라며 "짱둥어 자체가 일종의 소화제"라고 설명한다.

이씨는 "짱뚱어탕(7천원)은 추어탕처럼 살을 가루로 내는 것이 아니라 장뚱어를 삶은 뒤 살을 발라내 그 국물에 된장과 들깨가루, 후추, 배추 시래기, 머위대, 고사리, 팽이버섯 등을 넣고 갖은 양념을 곁들여 끓여낸다"며 "장뚱어탕에 들어가는 채소는 직접 밭에서 기른 무공해 채소를 쓴다"고 말했다.

짱뚱어탕 밥 한 공기 후딱 말아 머위대와 배추 시래기, 고사리나물 등이 어우러진 장뚱어땅 한 수저 떠서 입에 넣자 매콤한 맛 속에 은근히 배어드는 구수한 맛이 혀를 톡톡 친다
▲ 짱뚱어탕 밥 한 공기 후딱 말아 머위대와 배추 시래기, 고사리나물 등이 어우러진 장뚱어땅 한 수저 떠서 입에 넣자 매콤한 맛 속에 은근히 배어드는 구수한 맛이 혀를 톡톡 친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매실장아찌 가끔 집어먹는 새콤달콤한 매실장아찌, 고소한 검은콩조림 등도 짱뚱어탕 맛을 더욱 맛깔스럽게 만든다.
▲ 매실장아찌 가끔 집어먹는 새콤달콤한 매실장아찌, 고소한 검은콩조림 등도 짱뚱어탕 맛을 더욱 맛깔스럽게 만든다.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떠먹어도 떠먹어도 자꾸만 숟갈이 가는 짱뚱어탕

"쇠고기에는 단백질이 60% 들어있지만 짱뚱어에는 단백질이 84%나 들어 있지요. 특히 요즈음 짱뚱어는 겨울잠을 자기 위해 영양가를 뜸뿍 비축하고 있기 때문에 맛이 가장 좋을 때이지요. 이제 얼마 지나지 않으면 짱뚱어가 갯벌 구멍 속으로 숨어버리기 때문에 내년 4월까지는 먹고 싶어도 먹을 수가 없어요.

지난 10월 26일(일) 오후 4시. 약간 쌀쌀한 기운이 감돌긴 했지만 오랜만에 만난 벗들과 함께 순천만 갯벌이 훤하게 바라다 보이는 마당 한 귀퉁이에 놓인 평상에 마주 앉아 소주잔을 기울여가며 뜨끈하고도 얼큰한 짱뚱어탕을 먹는다. 저만치 갯벌에 짱뚱어가 폴짝폴짝 뛰고 있다고 생각하며 떠먹는 국물 맛은 훨씬 더 깊다.

밥 한 공기 후딱 말아 머위대와 배추 시래기, 고사리나물 등이 어우러진 장뚱어땅 한 수저 떠서 입에 넣자 매콤한 맛 속에 은근히 배어드는 구수한 맛이 혀를 톡톡 친다. 찰진 밥알과 함께 부드럽게 녹아내리는 짱뚱어 살코기가 주는 깔끔하고도 깊은 전라도 맛! 언뜻 순천만 갯벌을 비추는 아름다운 노을이 다가와 이 세상 시름을 슬그머니 씻어주는 것만 같다.

떠먹어도 떠먹어도 자꾸만 숟갈이 가는 짱뚱어탕과 함께 곁들여 먹는 김치와 깍두기, 열무김치도 매콤달콤 맛이 아주 깊다. 가끔 집어먹는 새콤달콤한 매실장아찌, 고소한 검은콩조림 등도 짱뚱어탕 맛을 더욱 맛깔스럽게 만든다. 후루루룩~ 마지막 남은 국물까지 깨끗하게 비우고 나자 이마와 목덜미에서 땀이 솟아나면서 온몸이 구름처럼 가벼워진다.

짱뚱어탕 찰진 밥알과 함께 부드럽게 녹아내리는 짱뚱어 살코기가 주는 깔끔하고도 깊은 전라도 맛!
▲ 짱뚱어탕 찰진 밥알과 함께 부드럽게 녹아내리는 짱뚱어 살코기가 주는 깔끔하고도 깊은 전라도 맛!
ⓒ 이종찬

관련사진보기


칠면초 군락이 붉게 붉게 갯벌을 물들이고 있는 순천만을 바라보며 초겨울에 소주 한 잔 곁들여 먹는, 뜨겁고도 시원한 국물맛이 끝내주는 짱뚱어탕 한 그릇. 가자. 짱뚱어가 겨울잠을 자러 가기 전에 서둘러 순천만 화포로 가자. 가서 짱뚱어탕 한 그릇 속에 이 세상 시름도 씻어내고, 올 겨울 추위도 훨훨 날려보자.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유포터>에도 보냅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