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기름은 중국요리의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자동차 기름이 떨어지는 것은 참아도 요리할 기름이 기름이 떨어지는 것은 못참는다.
▲ 기름은 중국요리의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자동차 기름이 떨어지는 것은 참아도 요리할 기름이 기름이 떨어지는 것은 못참는다.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중국인들은 기름이 없어서 집에 전기가 안 들어오고 자동차를 운전할 수 없는 것은 참아도 요리할 기름이 떨어지는 것은 못 참는다고 흔히 말한다. 음식을 주로 기름에 볶거나 튀겨서 만들기 때문에 한국인이 일 년 쓸 기름을 중국인들은 한 달이면 다 쓴다.

집들이 선물이나 인사용 선물로 생수통 크기의 식용유를 선물하는 것이 좋다. 황하유역에서 시작된 중국문명은 음식을 오래 보관할 수 있고, 또 식은 것을 다시 튀기거나 볶으면 언제든지 그런대로 신선한 맛이 나는 기름을 사용한 요리방법을 선호한다.

겨울이 오면 우리는 배추로 김장김치를 담지만 중국인들은 배추를 보관했다가 기름에 볶거나 소금에 절여 먹는다. 겨울이라고 중국인들의 기름요리가 줄어들진 않지만 길거리에 파는 군것질용 먹을거리 가운데는 그래도 담백하고 맛있는 것들이 많다.

한국인 일년 쓸 기름, 한 달 만에 다 쓰는 중국인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익숙한 군고구마나 군밤 같은 겨울철 간식은 중국인들에게도 역시 사랑받는 겨울 군것질거리이다. 굳이 다른 점을 찾는다면 개당 얼마가 아니라 무게를 달아서 근(斤) 단위로 판다는 것 정도일 것이다.

한국유학생들이 많은 베이징 위엔(語言)대학 근처에는 우리나라의 붕어빵이 만들어져 팔리고 있었는데  속에 팥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우유, 초콜릿, 사과 등이 들어 있었다.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거리에 노점상 단속이 강화되어 사라졌지만 지금은 또 하나 둘 다시 생겨나고 있다고 한다.

베이징 위엔대학 앞 붕어빵 한국유학생들이 많은 베이징 위엔대학 앞에서 등장한 붕어빵!
▲ 베이징 위엔대학 앞 붕어빵 한국유학생들이 많은 베이징 위엔대학 앞에서 등장한 붕어빵!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중국인들에게 가장 전형적인 겨울 군것질거리는 뭐니 뭐니 해도 탕후루(糖葫芦)일 것이다. 꽃사과처럼 생긴 산짜(山楂) 라는 '산사자(山査子)' 열매를 설탕물에 굴린 후 대나무꼬치에 꽂아서 파는데 산짜열매의 새큼한 맛에 표면에 굳은 달콤한 설탕 맛이 어우러져 달콤새콤한 것이 추위도 잊게 한다.

요즘엔 여름에도 백화점 등에서 설탕 입힌 것이 녹지 않도록 냉동 보관한 탕후루를 팔기도 하지만, 역시 겨울에 먹는 것이 제 맛이다. 한 꼬치에 보통 3위엔(우리 돈 600원) 정도 하는데 딸기, 메론, 포도 등도 같은 방법으로 만들어서 팔기도 한다.

겨울철이면 곳곳에 등장하는 탕후루  산짜열매의 새큼한 맛에 표면에 굳은 달콤한 설탕 맛이 어우러져 달콤새콤한 맛이 일품인 탕후루!
▲ 겨울철이면 곳곳에 등장하는 탕후루 산짜열매의 새큼한 맛에 표면에 굳은 달콤한 설탕 맛이 어우러져 달콤새콤한 맛이 일품인 탕후루!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길거리에서 물레처럼 돌아가는 화로판 위에 계란반죽을 얇게 부쳐내서 각종 속을 넣어 네모모양으로 접어서 주는 지엔빙(煎餠)이란 것도 있는데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거니와 호호 김을 불며 먹는 맛도 별미다. 그러나 보통 시앙차이(香菜)라는 독특한 냄새가 나는 야채를 넣기 때문에 주문하면서 시앙차이는 빼달라는 얘기를 잊어선 안 된다.

무엇이든 편견 없이 음식재료로 이용하는 중국인들에게 독특한 겨울 간식거리가 있는데 바로 부화과정의 계란요리인 '마오딴(毛蛋)'이다. 부화에 실패한 계란을 연탄화로 위에서 굽거나 기름에 튀겨내서 파는데 웬만한 비위가 아니면 감히 먹겠다고 나서기가 쉽지 않다. 껍질을 벗기면 정말 털이 송송 난 병아리가 웅크리고 있는 것 같아 혐오스럽지만 영양은 만점이라고 한다.

얇게 부쳐내서 만드는 지엔빙(煎餠)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데 먹을 때는 '시앙차이' 빼고!
▲ 얇게 부쳐내서 만드는 지엔빙(煎餠)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데 먹을 때는 '시앙차이' 빼고!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털이 난 계란 마오딴(毛蛋) 먹기엔 혐오스럽지만 영양은 만점!
▲ 털이 난 계란 마오딴(毛蛋) 먹기엔 혐오스럽지만 영양은 만점!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중국 길거리 음식 최고는 양꼬치 요리

중국 길거리 음식 중에서 최고를 뽑으라면 아마 '양러우촬(羊肉串)'일 것이다. 겨울 먹을거리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사시사철 보편화 되어 있긴 하지만 숯불 가에서 언 손을 녹여가며 양꼬치 구워먹는 맛에 빠져들다 보면 한 번에 10개, 20개는 순식간에 먹어치우게 된다. 양고기가 추위를 이겨내는데 도움이 된다고 하니 역시 겨울이 제철인 듯하다.

그러고 보니 칭기즈칸이 유럽을 정벌하면서 들고 갔던 양고기가 추위에 얼자 그것을 칼로 잘라 끊는 물에 데쳐 먹으면서 훠궈어(火鍋, 신선로) 요리를 탄생시켰다고 하는 것이 전혀 근거 없는 낭설은 아닌 것도 같다.

추운 겨울 몸을 녹여 줄 따뜻한 국물이 생각난다면 훈둔(馄饨, 얇게 빚은 만두국의 일종)을 한 그릇 먹는 것도 좋을 것이다. 옛날 북방에 있던 흉노족이 늘 변방을 넘어 백성들을 괴롭혔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흉악한 흉노족 우두머리의 성이 바로 훈(渾)씨와 둔(屯)씨였다고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음이 비슷한 훈둔을 해 먹으며 태평성대가 찾아오길 기원했다고 한다. 특히 동짓날은 모든 집이 훈둔을 먹으며 이 같은 소망을 빌었다고 한다.

훈둔(얇게 빚은 만두국의 일종) 동짓날 훈둔을 먹으며 태평성대를 빌었다고 하는데 국물이 시원하고 맛있다.
▲ 훈둔(얇게 빚은 만두국의 일종) 동짓날 훈둔을 먹으며 태평성대를 빌었다고 하는데 국물이 시원하고 맛있다.
ⓒ 김대오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는 주로 여름에 보신탕을 먹는데 중국에서는 한(漢)나라를 세운 유방(劉邦)이 동지 때 개고기를 먹고 그 맛에 탄복을 했다고 하며 이때부터 민간에서도 동지에 개고기를 먹는 풍습이 생겨났다고 하니 우리와는 사뭇 다르다. 중국민간에 "겨울에 보신하면 봄에 호랑이도 잡는다(冬季進補, 開春打虎)"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중국인들은 겨울 보신을 중요하게 여긴다. 보약, 닭, 자라, 오리 등의 보양식품 소비는 겨울에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음식천국 중국에서 엄동설한은 결코 문제가 되지 않는 듯하다. 추위를 적절히 이용하는 탕후루에서 추위를 견뎌내고 몸을 보양하는 양고기, 개고기까지 다양한 먹을거리들이 중국인들의 입맛을 추위 속에서도 변함없이 유혹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주요 기사]
☞ [인터뷰] "'원어데이' 처음엔 '풍년상회'였어요"
☞ "강만수 대신 미네르바를"... 신뢰 잃은 장관과 아고라의 경제 대통령
☞ "새차 목숨 걸고 타라?"... 차 중대 결함 세 번까지는 교환 불가
☞ 기자→ MB특보→ 언론사 사장은 '불법유턴'
☞ [블로그] 전경련 회장단회의 '와인'이 한국 경제지표?
☞ [엄지뉴스] 이래도 담배 안끊을겨? 광고냐 협박이냐
☞ [E노트] '왕년의 독설가' 김구라의 말로는 음악DJ?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중국 베이징에서 3년, 산둥성 린이(臨沂)에서 1년 살면서 보고 들은 것들을 학생들에게 들려줍니다. 거대한 중국바닷가를 향해 끊임없이 낚시대를 드리우며 심연의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건져올리려 노력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