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앙 선데이>는 23일자 1면에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인터뷰를 통해 "대북 삐라 살포 3개월간 중단하겠다"고 보도해 주목을 끌었다.

 

최근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는 대북 전단(삐라) 살포와 관련 "3개월간 중단하겠으며 임원 총회에서 이같은 사안이 결정됐다"는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박 대표는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 견해를 밝혔을 뿐"이라며 전단 살포 중단 방침을 부인했다.

 

<중앙선데이>에 의하면 박 대표는 "▲박왕자씨 총격 살해 사건에 대한 북한의 공식사과 ▲노동신문 등 북한 언론의 대남 비방 중지 여부 ▲탈북자 강제 북송 및 정치 수용소 투옥 행위 중단 등을 3개월간 집중해 살필 것"이며 "만일 북한이 전향적으로 나오지 않는다면 북한돈 5000원을 삐라에 넣는 등 몇십배 더 강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표는 23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개인적 견해를 밝혔을 뿐"이라며 "<중앙선데이> 기사가 너무 앞서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아직 결정된 것은 전혀 없다"면서 "지금 상황으로는 전단 살포는 중단없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 시점에 서울 대모산을 오르고 있었다. 그는 자유북한운동연합 임원총회를 위한 등산 일정이라고 했다. "이 문제를 결정할 임원 총회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게 박 대표의 주장이다.

 

아울러 박 대표는 "두 차례에 걸친 임원 총회 참석자 중 70% 넘는 사람들이 (삐라 살포 중단에) 반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연합회 임원이나 회원들의 반대가 워낙 높기 때문에 대북 전단 살포는 중단 없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23일 오전 박 대표와 진행한 전화 인터뷰 전문.

 

"<중앙선데이> 기사 때문에 죽을 맛이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 대표가 20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한 야산에서 대북전단 10만장이 담긴 풍선을 북으로 날려보내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삐라 살포를 3개월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는데?

"안 그래도 그 문제 때문에 곤혹스럽다. 아주 '죽을 맛'이다. <중앙선데이> 기사가 너무 앞서갔다."

 

- <중앙선데이> 기사가 오보라는 것인가?

"나는 분명히 '기사가 다음 주에 나갈 것이다'라고 들었다. 그래서 편하게 개인적 의견을 말했을 뿐인데 이미 모든 것이 결정된 것처럼 (기사가) 나가 당황스럽다. 하지도 않은 말은 쓴 것은 아니지만, 기사가 너무 앞서갔다."

 

- '3개월'이라는 구체적 기간까지 명시됐는데?

"당분간 관망 차원에서 중단하는 게 어떻겠냐는 것이 내 견해다. 그런데 인터뷰에서는 '꼭 3개월이어야 한다'고 명시한 게 아니라, 짧으면 1개월 길면 3개월 정도 기간을 둬야 하지 않겠냐고만 말했다."

 

- 기사는  "21일 저녁 연합회 임원 총회에서 (삐라 살포 중단이) 결정됐다"고 전하고 있는데?

"사실과 다르다. 21일 저녁 총회에는 전체 임원 중에 반도 오지 않았고, 그 사람들 가운데도 절반이 넘는 사람들이 (삐라 중단에) 반대했다. 나머지 임원들의 얘기를 더 들어보려고 지금 대모산에 오르고 있는데, 그 기사 때문에 화난 사람들이 많다. 반발이 심하다. 해명하느라 정신이 없다."

 

- "3개월간 살포 중단"이라는 개인적 결정을 내린 계기는 뭔가?

"삐라 살포를 시작할 때부터 나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일정한 휴식기·관망기를 둬야 한다고 생각했다. 북한에 기회를 주자는 것이다. 우리 대통령에게 퍼붓는 악랄하고 포악한 비방을 거두고, 박왕자씨 살해 사건 사과를 위한 기회를 주고 관망해 보는 시간도 필요하다고 본다. 잠시 중단하는 것도 좋지 않겠냐는 국민들의 의견도 있고…."

 

- 지난 19일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대북 삐라 살포를 규제해야 한다'는 국민 의견이 약 61%로, 규제 반대가 22%로 나타났는데 이것도 고려된 것인가?

"아니다. 그 여론조사는 신뢰할 수 없다. 헌법상 표현의 자유가 있는데, 북한의 공갈 협박에 우리가 그 자유를 포기해야 하나?"

 

- 개성공단 폐쇄를 언급하는 등 최근 북한의 움직임도 영향을 미친 것인가?

"개성공단 등을 압박하는 것은 북한의 속셈이다. 우리의 삐라 살포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데도 북한이 뒤집어 씌우는 것이고 남한을 몰아가기 위한 술책에 불과하다."

 

"통일부가 김정일 대변인 역할 한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20일 낮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한 야산에서 대북전단 10만장을 수소가스를 채운 풍선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낸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청와대나 정부의 직접적인 살포 중단 종용은 없었나?

"통일부 국장·과장 등이 사무실로 찾아와 '대북 삐라 살포 중단을 간절히 요청한다'는 공문을 전달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것 때문에 중단 의견을 갖는 건 아니다. 오히려 우리는 통일부에 의심을 갖고 있다. (통일부가) 김정일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

 

북한 인권 등은 무시하고 있다가 대북 관계가 경색되고 북한이 반발하니까, 박왕자씨 사건 등 그 어떤 사과도 듣지 않고 항의도 하지 않으면서 일방적으로 끌려다니고 있지 않나? 그리고 마치 우리의 삐라 살포가 큰 문제인 것처럼 하고 있지 않은가. 지금은 민족화해·경제 교류 등에 대해 냉정하게 따져볼 때다."

 

- 임원들은 박 대표의 '대북 전단 살포 일시 중단' 생각에 동의하지 않나?

"대부분이 그렇다. 반발이 심하다. 지금도 산에 오르면서 이 안건을 얘기하고 있는데, 오늘 모인 사람들 중 상당수도 반대하고 있다. '진실 알리는 작업을 우리마저 포기할 수 있느냐. 북한 민주화 운동은 누가 하나, 끝까지 가야 한다, 김정일에게 무릎 꿇으면 안 된다'는 주장이 대다수다."

 

- 아무래도 대표 견해가 전체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텐데.

"삐라 살포는 나 혼자 하는 일이 아니다. 혼자 결정할 수 있는 것도 없다. 후원자, 임원, 회원, 다른 단체들의 의견도 들어봐야 한다. 개인적 의견은 북한의 움직임을 관망해 보자는 것이지만 그건 그야말로 혼자만의 생각이다. 몇번 말하지만, 반대가 많으면 당연히 삐라 살포를 계속 하는 것이다."

 

- 그렇다면 대북 전단 살포는 중단 없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인가?

"지금으로서는 그렇다. 연합회 임원이나 회원들의 반대가 워낙 높기 때문이다. 후원자들의 의견도 중요하다. 내일(24일)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와도 논의해 봐야 하지만 두 차례에 걸친 임원 총회 참석자 중 70% 넘는 사람들이 (삐라 살포 중단에) 반대하고 있다."

 

- 지난 21일에 이미 25일 기자회견 일정을 잡아뒀던데, "대북 전단 살포 중단"을 알리기 위함이 아니었나?

"전혀 아니다. 일단 기자회견 날짜는 잡되 그 이전에 충분히 논의해 결정한 사안을 알리자는 것이었다. 중단일 수도 있고 강행일 수도 있고…. 그건 아직까지도 결정되지 않은 사안이다. 내일까지 의견을 수렴해 결정나는 대로 기자회견에서 밝힐 것이다."

 

- 이전에도 박 대표가  밝힌 바 있지만 사실상 겨울은 북풍의 효과를 보기 어려운 계절 아닌가?

"열흘 중 하루이틀은 가능하다. 보름을 기다린 끝에 지난 20일에도 삐라를 날려보내지 않았나. 겨울에도 충분히 보낼 수 있다. 살포를 계속한다고 결정되면 바람이 도와줄 때마다 보낼 것이다."

 

[최근 주요기사]
☞ 무법천지 아현동... "엄마, 빨리 와! 사람들이 유리창 깨!"
☞ [속설과 진실] 불황기엔 립스틱·콘돔·라면이 잘 팔린다?
☞ [취업 천태만상] "완벽 "자소설" 10만원에 써드립니다"
☞ [인터뷰] 박래부 "요즘 기자들, 회사 충성하는 조직원"
☞ 한국여자, 런던 유학 가서 "Chaebol"을 외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