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이 맨 나중에 만들었다는 꽃 중의 군자, 국화 화신이 사방에서 전해옵니다.

 국화1
 국화1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국화2
 국화2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한반도의 끄트머리 전남 고흥에는 일조량은 많으나 기온차가 크지 않아 오색으로 산하가 물드는 계절에도 만산홍엽, 멋진 풍경의 가을을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고흥읍내를 배경으로 노랗게 펼쳐진 농원
 고흥읍내를 배경으로 노랗게 펼쳐진 농원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더구나 남도의 농업 웅군인 탓에  가을걷이에 매몰되면 어느새 계절은 휘이 가버리고 단풍구경을 떠나기가 바쁘게 바로 삭풍이 찾아듭니다.

 황무지 돌밭에 피어난 가을군자-국화
 황무지 돌밭에 피어난 가을군자-국화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느끼기도 전에 달아나버린 가을! 이를 안타깝게 생각하던 한 농민단체 지도자가 대단위 국화단지를 조성해 군민들에게 가을 서정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국향 가득한 산책로를 걷는 탐방객들
 국향 가득한 산책로를 걷는 탐방객들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화제의 주인공은 고흥군 농촌지도자회장 백의영(58)씨

 소국
 소국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그는 3년 전부터 고흥읍 호형리 자신의 야산 1만2천㎡ 부지를 활용, 50여기의 돌탑을 쌓고 올해 6월초부터 국화16종 1만5천본의 모종을 심어 정성어린 손길로 가꿔 고흥지역에 100만 송이 국화단지라는 새로운 볼거리를 탄생시켰습니다.

 50여 기의 돌탑이 내방객을 반긴다.
 50여 기의 돌탑이 내방객을 반긴다.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지역주민 휴식공간 제공의 소박한 일념으로 시작한 버려진 야산이 국향이 가득한 작은 명소로 탈바꿈한 것입니다.

 돌탑과 국화
 돌탑과 국화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아직은 재배기술과 꽃단지 설계가 미흡하지만 주말이면 수백 명씩 다녀가 첫 시도의 결과물치곤 대성공입니다.

 돌탑2
 돌탑2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백 회장은 “앞으로 들국화 구절초를 비롯한 야생화 단지, 단감 등 과수목과 어울리는 친환경 생태공원을 목표로 타 지역과 차별화하여 규모도 늘리고 차, 비누, 베개 등 국화를 활용한 생활용품 만들기, 단감, 석류, 대추 따기 등 먹을거리와 현장체험 병행이 가능토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돌탑과 국화
 돌탑과 국화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군내에 대규모 가을꽃 단지가 없어 타 지역 축제로 가야만 했는데 한 농민단체 지도자의 노력 덕분에 가을동화 여행을 지척에서 할 수 있게 됐습니다. 국향의 진한 향기가 깊어가는 가을정취를 더욱 만끽하게 합니다.

 돌탑3
 돌탑3
ⓒ 장선태

관련사진보기



태그:#국화, #돌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