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개운하고 구수한 육수는 돼지고기와 닭고기로 우러냈기 때문이다
 개운하고 구수한 육수는 돼지고기와 닭고기로 우러냈기 때문이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일찍이 평양 냉면을 최고라고 일컬었다. 그 명성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금강산 냉면도 있다. 평양 냉면은 메밀이 주성분이라면 금강산 냉면은 메밀과 감자녹말을 반반씩 차지한다. 따라서 평양 냉면처럼 무르지도 녹말이 대부분인 함흥 냉면처럼 질기지도 않다. 육수에는 돼지고기와 닭고기를 사용한다.

 구룡연 입구에 있는 중식전용식당 목란관 전경, 자연과의 조화를 내세운 건축물이 인상적이다
 구룡연 입구에 있는 중식전용식당 목란관 전경, 자연과의 조화를 내세운 건축물이 인상적이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금강산 구룡계곡 입구에 있는 목란관. 구룡연 절경을 감상하고 나서 맛보는 냉면은, 허기까지 더해져 그 맛이 기막히다고 말할 수밖에. 맛도 맛이지만 봉사원들의 서비스 태도에 큰 감명을 받았다. 마치 잃어버린 우리 문화를 되찾은 기분이랄까.

남측의 서비스는 이미 상업화 될 대로 되어, 손님중심이 아닌 업소중심으로 바뀐 지 오래되었다. 하지만 이곳은 아직도 옛스럽다. 구룡계곡 입구에 있는 식당 특성상 남측관광객들이 일시에 들어오지만 봉사원들은 서두르지 않는다. 자리가 없으면 문을 닫고 밖에서 대기를 시키고 안의 손님들에게 최대한 예를 갖춰 봉사한다.

물만 하더라도 빈 컵을 놓고 주전자를 가져와서 즉석에서 따라준다. 우리는 어떤가? 미리 여러 컵의 물을 따라놓았다가 갖다 주기만 하면 된다. 아니면 여러 개 포개진 물컵과 물통을 내려놓기만 하던가.

 금강산 목란관에서는 각각 개인음식이 차려진다
 금강산 목란관에서는 각각 개인음식이 차려진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수저 하나를 놓는데도 정성을 다한다. 받침대를 먼저 놓고 그 위에 정성스레 놓아준다. 옆 사람 받침대를 놓을 때 이물질이 하나 묻은 게 눈에 띄었다. 어떻게 하나 보자 기다렸더니 행주로 닦고서 또 다른 행주로 다시 닦고 수저를 내려놓는 게 아닌가? 나오는 음식들도 모두 각자 따로 나온다.

 냅킨이 한장찍 접혀져있다. 작은 배려가 손님으로 하여금 감동을 느끼게 해준다
 냅킨이 한장찍 접혀져있다. 작은 배려가 손님으로 하여금 감동을 느끼게 해준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지금까지도 훌륭하지만 결정적으로 냅킨을 보고 그만 쓰러지고 말았다. 냅킨을 일일이 한장씩 접어놓았던 것이다. 냅킨을 한번에 접어놓거나 냅킨통에 꾹꾹 눌러 담아 잘 빠지지도 않는 남측의 식당에 비하면, 손님에 대한 배려가 돋보인다 할 수 있겠다.

관광객들을 상대로 하는 이곳이 일반 단골손님 상대하는 남측의 식당보다 더 서비스가 좋다는 건 신선한 충격이기까지 하다. 자연스레 남측의 식당과 비교가 되지 않을 수가 없다. 우리의 외식문화는 발전하고 있는 건지, 아니면 망가지고 있는 건지 잠시 헷갈린다.

산채·만두·녹두지짐·가자미튀기와 함께 차려지는 정통 금강산 냉면

 녹두지짐에서는 돼지의 풍미가 더욱 고소함을 자극했다
 녹두지짐에서는 돼지의 풍미가 더욱 고소함을 자극했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10달러하는 냉면을 주문하면 김치와 산채, 녹두지짐, 만두, 그리고 냉면이 나온다. 얇게 부쳐져서 나오는 녹두지짐은 돼지기름의 풍미와 더해져 구수하다. 간장이 아닌 식초장에 찍어서 먹으면 느끼함은 온데간데없다. 또 녹두지짐에 고사리와 도라지나물을 얹어서 먹으면 참으로 별미이다.

 산채를 얹어서 먹는맛도 별미이다
 산채를 얹어서 먹는맛도 별미이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부담백배인 남측의 떡처럼 두꺼운 빈대떡도 원래의 녹두지짐으로 돌아가야 한다. 조금 더 작아지고 얇게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 간혹 녹두빈대떡의 두께에 감탄하면서 좋다고 포스팅하는 맛집 블로거도 있지만 한심하기 짝이 없다. 특히 광장시장의 누구네 빈대떡이 좋다고 포스팅하는 부류는 이해를 못하겠다. 녹두에 제아무리 중금속 해독 성분이 많이 들어있으면 뭐하나. 트랜스지방 범벅인 빈대떡은 웰빙과 별 상관이 없는데 말이다.

 꿩고기를 갈아만든 만두는 만두는 역시 이북이야라는 찬사를 듣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꿩고기를 갈아만든 만두는 만두는 역시 이북이야라는 찬사를 듣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꿩고기와 두부, 채소가 ‘소’로 들어간 만두도 금세 두개가 동날 정도로 맛있다. 같은 자리에 합석했던 어떤 분이 막걸리를 주문한다. 대봉 막걸리다. 오렌지 주스처럼 산미가 강해 첫 잔은 좋지만 많이 마실 맛은 아닌 듯하다.

 메밀과 감자녹말을 반반씩 섞어 뽑은 국수오리가 금강산냉면의 특징이다
 메밀과 감자녹말을 반반씩 섞어 뽑은 국수오리가 금강산냉면의 특징이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드디어 냉면이 나왔다. 돼지고기와 닭고기, 오이, 달걀 등이 고명으로 올라가고 양념장도 들어가 있다. 간장, 깨소금, 고춧가루, 후추, 식초, 참기름 등 다채로운 양념은 평양냉면의 양념보다 매콤하다. 목란관 외 두곳에서 더 냉면을 맛봤지만 목란관의 양념이 가장 매콤했다.

 평양냉면보다는 살짝 더 매콤했다
 평양냉면보다는 살짝 더 매콤했다
ⓒ 맛객

관련사진보기


원래 그런건지 아니면 남측의 관광객 입맛에 맞추려고 한건지 확인할 길은 없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아쉬운 대목이다. 어디까지나 내 입맛 기준이고 나름대로 괜찮은 냉면 한 그릇을 맛봤다. 구수하고 깊은 육수는 산행의 고행을 풀어주고도 남는다. 금강산에 가면 정통금강산냉면이 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미디어다음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금강산관광이 중단되기 직전인 지난 7월 10~12일에 다녀왔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