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포스터 문창수 L.A. 전시회 포스터
▲ 포스터 문창수 L.A. 전시회 포스터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동도서기(東道西器)를 그림에서 실천한 화가 문창수, 그는 이 동도서기를 미국 로스엔젤레스 “Vision Art Hall(☎ 213-385-5460)”에서도 펼친다. 미주동포 후원재단 초청으로 오는 10월 10일부터 16일까지 전시회를 여는 것이다.

개화기 김윤식∙김홍집∙어윤중 등 온건파가 편 '동도서기론(東道西器論)'은 우리 전통 제도와 사상인 도(道)는 지키되, 근대 서구의 기술인 기(器)는 받아들이자는 이론이다. 그 이론을 문창수는 그림에서 펼치고 있다. 서양 그릇인 서양화에 동양 곧 한국의 정신이 깃든 풍물굿을 묘사하는데 혼을 담는다.

이런 그의 작품활동이 미주동포들의 눈에 들어온 것이다. 이번에 전시할 작품은 500호 대작(“백색의 신명”)부터 6호에 이르는 소품까지 풍물굿을 소재로 한 다양한 작품 40여 점이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서 우리 동포들이 이국생활의 애환과 조국에 대한 향수를 달래고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재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명54 미국에서 전시할 작품으로 대작이다. "신명54" (280*120)
▲ 신명54 미국에서 전시할 작품으로 대작이다. "신명54" (280*120)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그의 작품에 대해 미술평론가 박명인 씨는 이렇게 말한다.

“인간에게는 잠재된 의식이 있다. 그것은 무의식 중에 발동하기 때문에 어느 춤보다 순발력을 강조한다. 그런 까닭으로 풍물굿 리듬과 율동과 정신이 집약된 문창수 회화의 소재 선택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대한민국 대표 이미지다. 이를 차분하게 단계적으로 성숙시키고 있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이것이 한국적 회화양식의 보루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앙리 로앙카레(H․Poincare)는 ‘획일성은 죽음이다’라고 했다. 회화가 마치 유행하듯이 서구화되고 모방하고 답습하는 것을 양식화하고 있는 이때에 자신의 독창성을 갖고 창작에 몰두하는 문창수를 재미동포가 눈여겨본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 생각된다.”

신명8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8"
▲ 신명8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8"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신명10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0"
▲ 신명10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0"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신명15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5"
▲ 신명15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5"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문창수 그는 풍물굿을 소재로 한 까닭을 이렇게 말한다.

“풍물굿 중 상모돌리기의 역동적인 힘에 끌렸고, 원초적 색깔인 오방색의 매력에 푹 빠진데다 전통 고유의 놀이가 자랑스럽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이를 회화로 표현하려 한 것이다. 게다가 풍물굿을 작품으로 승화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작품을 통해 신명나는 세상을 사람들에게 돌려주고 싶은 것이다.”

그는 이번 미국 전시로 재미 동포들이 자신의 작품을 통해 신명나는 새로운 삶을 가꾸고 한민족다운 긍지를 가지고 살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이러한 양식이 회화 장르로 묶일 것이 아니라 한국인의 정신세계와 예술성을 세계에 알리는 데로 나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신명19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9"
▲ 신명19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19"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신명20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20"
▲ 신명20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20"
ⓒ 김영조

관련사진보기


신명21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21"
▲ 신명21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21"
ⓒ 문창수

관련사진보기


신명37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37"
▲ 신명37 문창수 미국전시작품 "신명37"
ⓒ 김영조

관련사진보기


문창수는 한국미술협회 광명지부장, 경기도 미술대전 운영위원, 경기도 미술대전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경기 미술대전 초대작가이다. 또 그는 1993년 오늘의 한국미술전 장려상(예술의 전당), 1994년 오늘의 경기도민상(문화예술부분), 1997년 경기도 예술상 공로상 (경기도 예총), 1999년 광명예술대상(광명예총) 등을 수상한 작가이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 선생은 성악을 하더라도 벨칸토 창법에 의존하지 말고 판소리 창법을 응용해서 불러야 한다고 했으며, 한국 재즈의 대가 윤희정 선생도 된장재즈를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양도구를 활용하되 한국의 정신이 들어 있지 않다면 절대 그들과 나란히 할 수 없다는 의미이다.

작업 미국에서 전시할 작품 "신명54" 대작을 그리는 문창수 화백
▲ 작업 미국에서 전시할 작품 "신명54" 대작을 그리는 문창수 화백
ⓒ 김영조

관련사진보기


그런 점에서 문창수의 작업, 곧 풍물굿을 서양화로 표현하는 일이야말로 크게 손뼉을 쳐주어야 할 일이다. 더욱이 이를 가지고 미국까지 진출하는 그의 정성은 많은 사람이 감동으로 받아들일 일이 아닐까?

덧붙이는 글 | ※ 전시장 주소 Vision Art Hall 505 S.Virgil Ave 3rdFl. Los Angeles CA90020

이 기사는 다음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으로 우리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알리는 글쓰기와 강연을 한다. 전 참교육학부모회 서울동북부지회장, 한겨레신문독자주주모임 서울공동대표, 서울동대문중랑시민회의 공동대표를 지냈다. 전통한복을 올바로 계승한 소량, 고품격의 생활한복을 생산판매하는 '솔아솔아푸르른솔아'의 대표를 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