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불교계가 종교 편향에 항의해 '범불교도대회' 개최를 추진 중인 가운데 장경동(대전 중문침례교회) 목사가 '스님들은 예수를 믿어야 한다'거나 '불교가 들어간 나라는 다 못산다' 등 불교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불교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26일 불교 조계종 총무원에 따르면 장 목사는 지난 11일 미국의 뉴욕순복음교회의 초청을 받아 열린 전도 집회에서 "내가 경동교(장경동교)를 만들면 안 되듯이 석가모니도 불교를 만들면 안되는 것이었다"면서 "원불교나 통일교도 만들면 안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장 목사는 또 "스님들이 쓸데 없는 짓 하지 말고 빨리 예수를 믿어야 한다. 불교가 들어간 나라는 다 못산다"고 덧붙이며 "(나의 이런 발언이) 불교를 비하한다고 하는데 나는 바른 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 목사의 이런 발언은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 세워진 종교편향 일지에 사례로 포함돼 게시되고 있다.

 

tsy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