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직 기자들의 이명박 대통령 국정수행 능력 지지도가 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자협회가 창립 44주년을 기념해 한길리서치에 의뢰, 전국 303명의 기자들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 이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무려 74.3%(매우 잘못 함 43.6%, 다소 잘못 함 30.7%)에 달했다. '그저 그렇다'는 답변은 전체 응답자 중 22.7%였고, '잘 한다'는 의견은 2.7%(아주 잘함 0.4%, 다소 잘함 2.3%)에 그쳤다. 

 

이는 일반인들의 이 대통령 지지율 1/10에도 못 미치는 낮은 수치다. 지난 18일 <내일신문>이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는 5점 척도에서 18.9%, 4점 척도에서 27.6%를 기록했다. KBS가 14일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31.0%를 기록하기도 했다.

 

 첫 여름휴가를 떠나기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기자들과 즉석간담회를 가졌다.

 

조·중·동 응답 기자 중에서도 MB 지지표 없어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 조사에 참여한 정치부, 경제부, 사회부 기자 가운데 이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한 응답자는 1명도 없었다는 점이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경제부 기자들은 무려 92.9%가, 정치부 기자는 79.8%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중앙종합일간지 소속 응답자 가운데서도 '잘못한다'는 의견이 83.8%로 평균치를 웃돌았다. 이에 대해 <기자협회보>는 "동아, 조선, 중앙일보 기자들도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중 중앙종합일간지 소속 기자들이 한 명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중앙(79..4%)이 지방(69.8%)보다, 방송(80.4%)이 신문(72.8%)보다 많았다. <기자협회보>는 "방송 기자들은 모든 질문에서 정부에 더욱 비판적인 응답을 내놨다"며 "지역별로는 지방이, 성별로는 여성기자들이 더 비판적인 것으로 나타나다"고 밝혔다.

 

앞으로 국정수행 전망에 대해서도 '더 잘못 할 것이다'가 25.8%로 '더 잘 할 것이다' 22.0%보다 높았다. '지금과 비슷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 수는 전체 중 52.2%였다.

 

"KBS 사장의 가장 중요한 조건은 권력으로부터 독립성"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에 대한 현업 기자들의 우려도 높았다. 최근 언론 관련 조치의 배후가 이명박 대통령이라는 주장에 전체 응답자 중 91.3%(평균 86.3%)가 동의할 정도였다.

 

우선 이명박 대통령의 정연주 전 KBS 사장 해임결정과 관련해 응답자의 65.7%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특히 반대 응답은 방송기자들(84.0%)이 신문기자(61.2%)보다 더 높게 나왔다. 찬성은 전체 응답자 중 30.6%에 그쳤다.

 

기자들은 복수 응답을 받은 '공영방송 KBS 사장의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성'(83.0%)을 압도적으로 꼽았고 뒤이어 '방송에 대한 전문성'(60.4%)을 꼽았다. '정부의 국정철학구현 능력'은 3.9%밖에 되지 않았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과 구본홍 YTN 사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도 압도적이었다. 최시중 방통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응답자수는 전체 응답자 중 66.1%, 구 사장 사퇴는 73.6%였다.

 

검찰의 MBC <PD수첩> 수사와 누리꾼들의 조·중·동 광고 불매운동에 대한 방통심의위의 게시물 삭제 결정 및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68.0%가 부당하다고 답했다. 정당하다는 응답은 30.5%에 그쳤다. 

 

이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5.7%포인트다.

 

한국기자협회 "이명박 정부 언론장악 기도 맞선 총력투쟁 결의"

 

한편, 한국기자협회는 지난 19일 '이명박 정부의 언론자유 침탈을 우려한다'는 결의문을 내고 "현 정부는 언론사 및 언론기관 수장을 교체하고 비판적 보도에 재갈을 물린 뒤 궁극적으로 언론 관련 법제 개편을 통해 미디어 구도를 정권에 유리한 구조로 바꾸려 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언론의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는 현 상황을 "일련의 강권적 통제가 언론자유를 심각히 훼손하는 상황"이라 규정하고 '언론장악 저지 비상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이명박 정부의 언론장악 기도에 맞선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또 전국 143개 언론사 회원들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와 정부 관계부처를 항의 방문하고, 국제기자연맹(IFJ)의 언론탄압 실사단 방문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KBS, MBC, YTN 등 기자협회 소속사 회원들의 언론자유 투쟁을 적극 지지하는 한편, 현업 언론인단체와 연대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