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저녁, 25번째 촛불을 밝힌 대전역에는 신부와 수녀 200여명 참가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한 수녀는 "촛불이 꺼져도 하나의 불씨로 전체를 살릴수 있는 것"이라며, "생명을 지키는 촛불이 꺼지지 않도록 하나님께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 청와대 관료가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국민들에게 악마의 세력 운운하는데 여기 계신 신부와 수녀가 모두 악마의 세력인지, 누가 악마의 세력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수녀는 촛불을 사랑해 9일 대전촛불문화제

신부도 촛불을 사랑해 9일 대전 촛불문화제

 

한시민은 우리전통 가락 진도아리랑에다 개사곡을 노래부르자 앞으로 나와 덩실덩실 춤을 추었다. 민주노총은 광우병 4적에게 해고통지서를 만든 피켓을 들고 나왔다.

 

해고통지서  9일 대전촛불문화제
조중동 거부 9일 대전 촛불 거리행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충청지역에서 노동분야와 사회분야 취재를 10여년동안해왔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빠른소식을 전할수 있는게기가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