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어린이집의 아이들이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수족구병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전파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어린이집의 아이들이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수족구병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전파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 김포 아해뜰 어린이집

관련사진보기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수족구(手足口)병'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가 홍콩과 타이완을 비롯한 외곽지역과 대지진 피해지역인 쓰촨성까지 번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또 중국 전역에서 수족구병에 걸린 환자가 지난 14일 현재 2만7500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치명적인 수족구병을 일으킬 수 있는 장(腸) 바이러스인 엔테로바이러스 71번에 감염된 어린이 환자 43명이 사망했다는 보도도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들어 수족구병 바이러스가 홍콩과 마카오, 몽골, 타이완, 그리고 싱가포르까지 확산되는 등 수족구병의 발생이 동아시아 전역으로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한 관계자는 "중국에서 수족구병이 유행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최근 180개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표본감시를 시작했다"며 하지만 "표본감시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자료가 미비하다"고 말했습니다.

국내 전염가능성 높나?

 수족구병은 손과 발 그리고 입안에 수포가 생깁니다. 사진은 수족구병의 전형적인 증상 중 하나인 손바닥에 생긴 수포.
 수족구병은 손과 발 그리고 입안에 수포가 생깁니다. 사진은 수족구병의 전형적인 증상 중 하나인 손바닥에 생긴 수포.
ⓒ 하정훈 소아과

관련사진보기


수족구병은 비록 법정전염병은 아니지만 아이들 사이에 급속도로 퍼지는 전염병으로 주로 6개월∼5세 사이의 어린이들이 많이 걸립니다.

서은숙 순천향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환자와의 직접적 접촉을 통해 전염되기 때문에 중국이나 동남아 등지에서 국내로 전염될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습니다.

은병욱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수족구병은 정도에 따른 차이가 있지만 전염성이 높은 질병"이라며 "매년 5∼6월 사이 온대기후의 나라에서 수족구병이 유행한다"면서 국내에서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족구병이 전염되는 곳은 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어린이들이 단체로 모이는 곳입니다. 서은숙 교수는 "분변이나 호흡기를 통해 전파의 가능성이 높다"면서 "유행 시기에 손을 깨끗이 씻는 등 위생에 대한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족구병? 손과 발, 입에 생기는 병

수족구병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장내에 존재하는 콕사키 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71번 등 장관 내 존재하는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주로 분변과 호흡기 등 손이나 입을 통해 원인균이 들어갑니다.

수족구병은 병 이름에 증상이 그대로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손바닥과 손등, 발등과 입안에 발진이 수포와 같이 생깁니다. 또 고열이 날 수도 있는데, 이 때문에 단순한 감기로 치부해 버리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김소희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전임의는 "수족구병이 비교적 흔한 질환이고 저절로 쉽게 좋아지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입안에 생긴 수포가 매우 아프기 때문에 침을 많이 흘리고, 잘 먹지 못해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수족구병은 바이러스성 질환이기 때문에 특별한 치료법이 없습니다. 김소희 전임의는 "수족구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반복 감염의 가능성도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수족구병의 바이러스가 매우 다양하므로 아직까지 예방할 수 있는 백신도 없습니다.하지만 대부분의 수족구병에 걸린 아이들은 며칠 지나면 저절로 낫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서은숙 교수는 "수족구병에 걸린 아이들이 탈수증에 걸리지 않도록 수분 공급에만 신경 쓴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입안에 수포가 생기면 뜨거운 것을 먹기 힘들기 때문에 아이스크림이나 찬물을 먹이는 것이 좋다"면서 "경우에 따라 고열이 발생한다면 해열제 등을 써보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수족구병에 의해 입안에 수포가 생기면 뜨거운 것을 먹기 힘들기 때문에 아이스크림이나 찬물을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수족구병에 의해 입안에 수포가 생기면 뜨거운 것을 먹기 힘들기 때문에 아이스크림이나 찬물을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 하정훈 소아과

관련사진보기


뇌수막염, 치명적일 수 있어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무균성 뇌수막염.

김광남 한림의대 한강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수족구병 중 뇌수막염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엔테로바이러스 71번"이라며 "비록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중추신경을 침범해 뇌수막염으로 사망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만약 수족구병에 걸린 아이가 구토를 하고 심한 두통을 호소한다면 무균성 뇌수막염에 걸렸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를 위해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은병욱 교수는 "비록 뇌수막염의 발병률과 치사율이 낮지만 물과 음식물 섭취를 하기 힘들기 때문에 탈수증상을 주의해야 한다"면서도 "일정한 고비만 넘긴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덧붙이는 글 | 엄두영 기자는 현재 경북 예천군의 작은 보건지소에서 동네 어르신들을 진료하고 있는 공중보건의사입니다. 많은 독자들과 '뉴스 속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합니다.



태그:#수족구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복수면허의사(의사+한의사). 한국의사한의사 복수면허자협회 정회원. 올바른 의학정보의 전달을 위해 항상 고민하고 있습니다. 의학과 한의학을 아우르는 통합의학적 관점에서 다양한 건강 정보를 전달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