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사모 이승연 회장(왼쪽)이 간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전사모 이승연 회장(왼쪽)이 간판을 들어 보이고 있다.
ⓒ 전사모

관련사진보기


온라인 모임 위주로 활동해온 '전두환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전사모)이 처음으로 사무소를 마련하고, 전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 계획을 밝혀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전사모는 19일 오후 대구광역시 북구 칠성동의 한 건물의 3층을 임대해 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사무소는 칠성시장 입구에 있으며, 전사모는 신천대로 방향의 건물 외벽에 '전두환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이란 네온간판을 내걸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5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했으며, 전두환 전 대통령 측 인사는 참석하지 않았다. 심의조 합천군수와 전씨종친회 등에서 '화환'을 보내오기도 했다.

'전사모'는 인터넷 카페와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한 회원은 전국적으로 2만5000여명이라고 밝혔다. '전사모'는 대구에 중앙본부 사무실을 두고, 앞으로 서울과 부산, 합천 등지에 지부 사무실을 둘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구 사무소에는 상근 직원도 둘 예정이다. '전사모' 운영위원장인 이승연(대구)씨는 "회원들이 대구에 왔다가 쉬어 갈 수도 있고, 긴급한 일이 있으면 모임을 갖기 위해 사무실을 마련했다"면서 "사무실은 20평이며, 임대료와 월세는 모두 회원들이 낸 회비로 충당했다"고 말했다.

"사무소 마련에 대해 전 전 대통령측과 협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는 전 전 대통령이 좋아서 모인 팬클럽이다. 사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직접 쓴 휘호를 부탁해 놓았는데 써 주실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그 이외에는 접촉 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기념관이 필요한데..."

 19일 열린 전사모 사무소 개소식 때 참가자들이 고사를 지내고 있다.
 19일 열린 전사모 사무소 개소식 때 참가자들이 고사를 지내고 있다.
ⓒ 전사모

관련사진보기



한때 '전사모'는 5․8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화려한 휴가> 제작사 측에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승연씨는 "회원들과 아직 논의는 안해봤지만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지난해 강영훈 전 국무총리와 민병돈씨 등이 영화 제작진을 고소고발해 놓은 게 있어 우리 단체에서 별도로 소송을 할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100~300억원대 소송 이야기가 나왔지만, 인지대 부담도 만만치 않다. 인지대도 장난이 아니다. 정권도 바뀌었으니 굳이 소송을 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논란이 있기는 했지만 지금은 합천에서 일해공원(옛 새천년생명의숲)이 확정되었다. 심의조 합천군수가 이전에 공약을 내걸기도 한 것으로 안다. 합천이든 어디든 전 전 대통령의 기념관이 필요하다"면서 "만에 하나 합천에서 기념관을 건립한다면 전사모 회원들은 자발적으로 자금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관 건립의 경우 국민 정서상 반대 목소리가 높을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남녀가 사랑한다면 부모가 반대해도 부모 말을 듣지 않고 결혼한다. 우리는 팬클럽으로, 그런 여론은 개의치 않는다"면서 "대통령을 지낸 분이기 때문에 기념관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민사회단체 "기념관 절대 안된다"

'전사모'가 사무소를 내고, 합천군수가 화환을 보내고, 전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 이야기까지 나오자 시민사회단체도 보고만 있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병하 경남진보연합 상임공동대표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개인의 의사 표현까지 뭐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이 그런 곳에 화환을 보낸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이 하는 일이라 하더라도 전두환 전 대통령의 기념관을 건립은 동의할 수 없다"면서 "구체적으로 그런 움직임이 있다면 큰 저항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기남 새천년생명의숲지키기합천군민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심 군수는 '군민의 뜻'을 내세워 자기 공약이라며 전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일을 하겠다고 하는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기념관은 누가 추진하든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사모'는 오는 15일까지 합천에서 '일해공원 지키기 1인시위'를 열 예정이다.
 '전사모'는 대구에 사무소를 내고 19일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은 2007년 1월 합천에서 '일해공원'에 찬성하며 '1인시위'를 열 때 모습.
ⓒ 오마이뉴스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