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냉장고 속 재료를 이용해 만들 수 있는 쇠고기 우동전골입니다.

 

오늘 점심에 만들어 본 쇠고기 우동전골입니다. 쌀쌀한 계절이다보니 자꾸만 뜨끈한 요리가 생각이 나는 데다가 며칠 전 그릇장을 전부 엎어 정리하다보니 저 전골냄비가 눈에 들어오지 뭐예요? 요리책 촬영하면서 몇 번 쓴 것이 전부인데 이번 겨울에는 본전을 좀 뽑아야겠다 싶어서 쇠고기 우동전골을 준비해봤습니다.

 

흔히 '전골요리'라고 하면 요리책에서 보이는 모양새가 워낙 화려하고 대단해서 일반적으로 쉽게 생각되는 메뉴와는 사뭇 거리가 좀 먼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쉽게 생각하면 이 전골만큼 쉬운 요리도 없을 거예요. 오늘도 뭔가 '보글보글' 끓여 먹는 요리를 하고는 싶은데 따로 장을 보러 나가기는 귀찮아서 요리 조리 머리를 굴린 끝에 냉장고 속 재료를 뒤져내서 전골재료를 마련해본 것입니다.

 

표고버섯과 동그랑땡(말만 동그랑땡이지 실제로는 사각땡입니다)은 냉동실에 얼려둔 것이었고 나머지는 보통 냉장고에서 흔히 보이는 채소들이지요. 만일 불고기감이 없었다면 김치냉장고 속에 있던 오징어를 꺼내서 오징어전골을 만들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메인이 되는 주재료를 고기나 해물 혹은 버섯 등으로 정하고 나머지는 기본 야채를 담아 끓이면 손쉽게 전골을 만들 수 있어요.

 

주재료는 사진(아래)과 같습니다.

 

  냉장고 안에 있는 채소와 고기 등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습니다.

 

쇠고기(불고기용 200그램), 배추, 당근, 호박, 대파, 버섯, 냉동해 둔 동그랑땡 몇 개 그리고 육수가 전부예요. 한가지 신경을 좀 써야 하는 것이 있다면 전골을 끓이기 전에 반드시 고기에 밑간을 해야 한다는 것이에요. 그래야 나중에 전골을 끓여도 고기맛이 심심하지 않고 맛이 좋습니다.

 

 우동면을 살짝 데치면 기름기가 제거되어 전골의 국물맛이 훨씬 깔끔해집니다.


다음은 우동면을 살짝 물에 데쳐 기름기를 제거해 두는 것입니다. 우동면을 데치다 보면 의외로 기름이 둥둥 뜨는 것을 볼 수 있어요. 깔끔하고 개운한 국물을 위해 한 번 수고하는 거죠. 우동면을 살짝 데쳐 건져두면 기름기가 제거되어 국물이 깔끔합니다.


[재료] (2-3인분,밥과 곁들였을 때)

쇠고기 (불고기용 200그램), 밑간용 양념(진간장 1큰술, 다진마늘, 참기름, 맛술 1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배추(한 입 크기로 썰어 국대접 하나에 수북하게 담기는 정도), 당근, 호박, 버섯 적당량,대파 1대, 동그랑땡이나 만두 4-5개 정도, 육수 3.5컵, 소금 1/2작은술, 국간장 1작은술(혹은 MSG 안 들어간 국시장국 1작은술), 우동면 1개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냄비에 끓인 우동전골입니다.

 

일단 재료를 다 준비해 손질한 다음에는 전골을 끓일 용기를 선택해야죠. 저는 요리책 때문에 사진의 무쇠 전골냄비를 사긴 했는데 사실 일반가정에서는 꼭 준비하시라 권하고 싶진 않습니다. 무겁긴 엄청 무거운 데다가 관리를 잘 못하면 녹도 잘 슬어서 그다지 실용적이지가 않습니다. 그냥 바닥이 좀 두껍고 편평한 냄비 정도면 될 것 같구요. 그렇지 않다면 평소 쓰는 후라이팬도 좋은 전골 냄비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전골재료를 냄비에 담아 볼까요?

 
 재료를 돌려 담을 때에는 색감을 살려 모양을 내면 훨씬 더 먹음직스럽습니다.


사진과 같이 무나 배추 같이 수분이 많은 재료를 바닥에 깔고 그 위에 양념된 고기를 놓습니다. 고기를 바로 바닥에 담았더니 간혹 냄비 바닥에 눌어붙는 일이 있더군요. 그밖에 나머지 재료들은 보기 좋게 둘러 담는것이지요. 가운데에는 데친 우동면을 보기 좋게 얹으면 되겠구요. 우동면을 먼저 넣어 끓이면 우동국수에 전골 국물의 간이 적당히 배어들어 맛이 좋은 반면 국수의 쫄깃한 맛은 덜 할 수 있으니 취향에 따라 면을 넣는 순서를 정하면 되겠습니다.  냄비에 재료를 다 담았으면 이제 살며시 육수를 붓고 끓이기 시작하면 됩니다.

 

 전골요리는 재료의 맛이 충분히 육수에 우러나도록 충분히 끓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즉석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시판 육수를 사용하면 편리합니다. 전골이 끓기 시작하면 처음에는 센불에서 끓이다가 중간 정도로 불을 줄여 재료들의 맛이 충분히 나와 어우러지도록 충분히 끓여줍니다. 처음부터 육수에 간을 하면 국물이 졸아들면서 간이 짜게 될 수 있으니 맨 나중에 간을 보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몇 번의 시행착오를 통해 얻은 소중한 '노하우'라고 하면 웃으실까요? 아, 그리고 육수도 좀 넉넉하게 준비해서 나중에 간이 짜면 보충해 넣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겠어요.

 

이제 보글보글 쇠고기 채소 전골이 완성되었습니다. 식탁으로 냄비째 옮겨 덜어먹기만 하면 되지요. 다른 반찬도 필요 없고 그저 김치 한 가지만 있어도 충분합니다. 갖가지 채소가 들어갔으니 비타민 듬뿍, 쇠고기로는 양질의 단백질을 그리고 우동면으로 탄수화물까지 보충할 수 있으니 완전식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거예요.

 

 전골 요리를 상에 낼 때에는 국자와 개인접시를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국자로 개인 접시에 덜어 보기 좋게 담아내면 되겠습니다. 핫 플레이트 등을 사용하면 마지막 그 순간까지 보글보글 따끈한 전골을 즐길 수 있겠구요.
 

재료비를 생각해보니 불고기(호주산.100그램에 980원) 2천원에 나머지 채소값 정도 들어간 듯합니다. 저렴하죠? 그런데 양은 참 푸짐합니다. 그러니 정말 요리하면서 또 먹으면서 가슴 뿌듯한 메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저렴한 재료로 푸짐하게 만들어 온식구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쇠고기 채소전골, 겨울철 메뉴로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아래 첨부 파일을 누르면 기사 내용을 오디오 파일로도 들을 수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효연의 '요리를 들려주는 여자' http://blog.empas.com/happym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