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을 방문한 문국현 후보가 중앙시장 입구에서 후보단일화와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대전을 방문한 문국현 후보(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행정도시 백지화'를 공약으로 발표하자 충청권 시민사회단체들이 이를 비난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들은 '얄팍한 술수', '이성을 잃은 발언' 등의 극한 표현을 쓰면서 문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충청권 1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지방분권국민운동 대전·충남·충북 본부'는 12일 성명을 발표하고 "문국현 후보는 행정중심복합도시 훼손 공약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백지화하고, 세종국제교육도시를 만들겠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실망을 넘어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이는 충청권 이외의 지역으로부터 지지를 얻고자 하는 얄팍한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후보는 행정도시가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고, 통일시대를 내다보지 못한 근시안적이며 반통일적 처사라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이는 지난 5년 동안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고, 지방살리기 3대 특별법을 제정하고, 행정수도·행정도시에 대한 합헌운동을 전개해온 2400만 지방민들의 의지와 염원에 반하는 발언으로 규탄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더군다나 지금은 균형발전을 염원하는 지방민들을 중심으로 국민투표를 통해서라도 행정수도로 복원하고자 지혜와 힘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라며 "문국현 후보는 이 같은  지방민들의 간절한 소망을 마치 비웃기라도 하듯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문 후보가 내세운 논리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우선 문 후보가 행정도시를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라고 한 것에 대해 "행정수도가 행정도시로 축소되긴 했어도 최소한 국민적 합의를 끌어낸 국가균형발전의 의지"라며 "'백지화'를 들고 나온 문 후보의 주장이 지극히 정략적"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반통일적 정책'이라는 주장에 대해 "모든 돈과 권력, 사람이 서울로 집중되고 있는 고질적인 질환인 '서울집중병'을 고치고자 중앙권력을 지방으로 옮겨서 전국이 골고루 잘살게 하자는 것이 어떻게 '반통일적 정책'이란 말이냐"고 따져물었다.

이들은 끝으로 "문 후보가 지지율 제고를 위해 혈안이 된 나머지 이성을 잃은 듯한 반균형발전적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총체적 관점까지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해 온 전국의 주체들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문 후보는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잘못된 정책은 바로 잡아야 한다"며 "행정도시를 백지화하고 새로운 대안으로써 세종시를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세종국제교육도시로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