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A-10 항공기.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A-10 항공기.
ⓒ KAI

관련사진보기

세계 최대 항공·방산업체인 미국 보잉사가 맡고 있는 미 공군의 'A-10주익 교체사업(Wing Replacement Program)'에 국내 유일의 완제기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주)(대표 정해주, 이하 'KAI')이 참여한다.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KAI는 보잉사의 전략적 제휴 파트너로 참여해 2016년까지 240여 대의 A-10 날개 구조물(Outer Wing Panel)을 제작해 보잉에 납품하게 되며, 단품 제작에서부터 조립까지의 전 과정을 책임지게 된다.

미 공군에서 운용 중인 A-10 썬더볼트Ⅱ는 1972년 개발되어 근접지원과 공중통제기로 운용되고 있다. 이는 걸프전과 이라크전에서 맹활약을 한 항공기로, 미 공군은 당초 2000년대 초 퇴역 예정이던 A-10 항공기를 향후 20년 이상 연장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미 공군은 공개 경쟁입찰을 거쳐 지난 6월 29일 보잉사를 주계약업체로 선정하였다.

KAI는 T-50와 KT-1 개발 사업을 통한 항공기 종합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한국 해군의 해상초계기(P-3) 2차 성능개량사업, 헬리콥터(Super Lynx) 성능개량, 육·해·공군 헬기의 FLIR(전방관측적외선장비) 장착사업 등 항공기의 수명을 연장하고 개량하는 사업으로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KAI는 지난 2006년 미 공군의 F-16 개조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 수주로 항공기술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미 정부의 획득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앞으로 KAI는 F-16과 F-15 등 국내외 각종 항공기의 개조·성능 개량 시장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되었다.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 KAI

관련사진보기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날개 구조물.
 KAI는 보잉사와 미 공군의 A-10 주익 교체사업을 위한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날개 구조물.
ⓒ KAI

관련사진보기



태그:#KAI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