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봉주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이 21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BBK와 eBK증권중개를 묶은 그룹명인 eBANK-korea 회장이라는 물증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그동안 eBANK-korea 회장이라는 직책이 쓰인 홍보책자와 명함을 거짓말과 조작이라고 주장해온 한나라당과 이 후보도 이번에는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며 "검찰은 객관적인 자료가 제시된 만큼 명명백백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eBANK-korea는 BBK와 eBK증권을 묶은 그룹"

 

 정봉주 의원은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기자실에서 이명박 후보가 BBK, eBK증권의 그룹사인 eBANK-korea의 회장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제시했다

 

'eBANK-korea'는 그동안 진위논란을 벌였던 '홍보책자'와 '명함'에 동일하게 사용된 회사명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와 한나라당은 "홍보책자와 명함은 사용되지도 않았고 김경준씨가 일방적으로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특히 이 후보는 'eBANK-korea'라는 회사를 들어본 적도 없다고 말해왔다.

 

'이명박 주가조작 의혹사건 진실규명 대책단'의 공동단장인 정 의원은 이날 경기도 안산의 한 교회 자문위원단에 장로로 등록된 이 후보의 약력이 'eBANK-korea'라고 적혀 있는 교회 홈페이지 사이트를 공개하며 이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 이 후보가 eBANK-korea 회장직을 달고 강사로 참석한 2000년 3월 '경제회복을 위한 기도회' 일정표도 해당 교회 홈페이지에서 찾아내 함께 제시했다.

 

정 의원은 "이 외에도 금융감독원이 2001년 3월 BBK 조사시 'eBANK-korea'가 홈페이지 주소로도 사용됐고 이 홈페이지에는 투자자 유치를 위한 MAF 펀드 소개와 함께 이 후보의 사진이 실린 자료를 확보했다"며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이 자료가 검찰이 압수수색해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 의원과의 일문 일답.

 

"일반 사업자라면 검찰청 지하실에서 맞아죽을 일"

 

 정봉주 의원이 제보한 해당 교회 홈페이지에서 2000년 3월 기도회 강사였던 이명박 후보의 이력. eBANK-korea 회장이라 명시되어있다.

 

- 이 후보 측은 홍보책자나 명함이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이 자료만으로 eBANK-korea가 BBK투자자문의 지주회사라고 할 수 있겠나?
"어제 김경준씨 부인 이보라씨가 밝힌 것처럼 이명박 후보의 비서였던 이진영씨가 미 대사관에서 명함과 브로슈어가 진짜라고 진술한 영상을 공개하지 않았나. 우리들도 그 영상을 입수하려고 노력했지만 구하지 못했다. 게다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측 오세경 변호사는 며칠 전 "이렇게 회사구조를 만들려고 했는데 eBK증권중개 설립이 무산되면서 배포하지 못했다"고 말한 적 있다."
 
- 그렇다면 한나라당은 사용되지 않았다고 한 것 아닌가.

"그동안 한나라당은 홍보책자나 명함을 김씨가 조작해왔다고 주장하지 않았나. 우리는 eBANK-korea라는 실체가 분명히 존재했다는 것이다. (이명박 후보가 eBANK-korea 회장이라는 이력을 어떻게 넣게 되었는지) 확인해본 결과 거기에서 이력이 그렇게 왔다고 했다. 분명 이 후보는 BBK와 eBK증권을 하나의 그룹회사로 만들려는 시도를 했고 그 그룹 내에 BBK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그동안 부인해온 BBK와의 연관성을 입증할 자료다."
 
- 실제로 eBK증권중개나 eBANK-korea가 설립되지도 못한 회사이지 않나? 결국 정황상 그렇다는 이야기 아닌가?
"eBANK-korea는 자기들끼리 내부적으로 지칭하던 명칭이고 법적인 지주회사는 LKe뱅크다. 또 성사 여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렇게 따진다면 할 이야기가 없다. 여담이지만 사업하는 친구들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면 '일반 사업자가 이렇게 한다면 검찰청 지하실에 가서 맞아죽는다'고 한다. 늘상 강조하듯이 우리는 문서와 자료를 근거로 실체에 접근하는 것이다. 과연 한 회사의 회장이 "난 브로슈어나 명함을 만든 적 없다"며 "부회장이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런 일을 믿을 검찰과 금감원이 있을까 싶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