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보강: 12일 오후 3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이회창 전 총재의 출마에 대해 "정도가 아니다"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12일 오전 '장고'를 끝내고 삼성동 자택을 나서는 길에서다.

 
사실상 이명박 후보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해석된다. 이로써 한나라당내 ‘친이 대 친박’ 간 갈등의 실마리도 풀리게 됐다. 이명박 후보가 이른바 ‘박심’을 얻을 경우 여론조사에서 이회창 후보와 격차가 최대 30%P 이상 벌어질 것이란 분석이어서 향후 여론조사 결과도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앞으로의 선거운동과 관련해서는 "내가 조용히 있는 게 엄청 도와는 것"이라고 말해 선거운동의 전면에는 나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박 전 대표는 자신의 측근 의원들에게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리는 대구·경북선대위 출정식에 참석할 것을 권유했다. 그러나 자신은 애초 계획대로 불참할 예정이다.
 
"이회창 출마, 정도 아니야...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 돼야"
 
박 전 대표는 이날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를 하는 데 있어서 이회창 전 총재가 대선에 출마한 것은 정도가 아니라고 본다"고 이회창 후보의 탈당과 출마를 비판했다.
 
또 박 전 대표는 "저는 내가 한 말에 책임지는 사람"이라며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는 처음 생각에서 변함이 없다. 그것은 한나라당 모든 당원의 열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한나라당 당원이고, 한나라당 후보가 이명박 후보인 것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후보가 이명박 후보인 이상 이 후보로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는 말이다. 이는 박 전 대표가 에둘러 이 후보를 지지한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한 평가는 딱 부러지게 하지 않았다. 박 전 대표는 "어제 그렇게 하겠다고 말씀하시고, 그대로 이끌어 주시길 바랄 뿐"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가 박 전 대표를 ‘정치적 파트너’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서도 "난 변한 게 없다. 전당대회 때 한 이야기나, 얼마 전 이야기 했을 때나 변함이 없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 후보의 진정성을 믿느냐"는 물음에도 "후보가 말한 대로 당을 잘 이끌어주고, 그렇게 실천해 힘 써주시는 데 달려있다"며 말보다는 실천이 중요하다는 평소의 소신을 강조했다.
 
"승자가 무소불위로 공천권 휘둘러야 한다는 것이냐... 구태다"
 
경선 이후 이 후보 측의 태도나 당 운영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박 전 대표는 "요즘 언론을 통해 보면, 정치권의 정당개혁과 정치발전이 이뤄졌다고 생각하는데, 요즘 굉장히 실망이 많다"며 "제가 바라는 것은 원칙과 상식에 의해 당 운영을 포함해 제대로 해 달라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간에는 원칙과 상식대로 운영되지 않았다고 본다는 뜻이다.
 
또한 박 전 대표는 "그런데 당에서 공천권을 왈가왈부하며 패자가 공천권을 가지면 안 된다고 말한 보도를 봤다"며 "그럼 승자가 공천권을 갖고 무소불위로 휘둘러야 한다는 말이냐. 그야말로 구태정치, 무서운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승자고 패자고 간에 공천권을 가져서는 안된다"며 "원칙이 무너지고 과거로 회귀하고, 구태정치가 반복되는 것은 그간 당개혁을 원점으로 돌리는 것이어서 큰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도 박 전 대표는 '백의종군 하겠다'는 종전의 입장을 고수하며 선거운동의 전면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표는 "앞으로 선거운동은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원이니까 선거가 되면 당연히 해야한다"면서도 "경선에서 진 사람으로서 깨끗이 승복하고 조용히 있는 게 엄청 도와주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식석상을 다니고 그러면 오히려 누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제안한 ‘3자 정례회동’에 대해서도 "대선은 후보가 중심이 돼서 치러야 하는 것 아니냐.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해 거듭 자신은 전면에 나설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이 후보와 조만간 회동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필요하면 만나는 것이다. 뭘 그리 새삼스럽게 자꾸 물으시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