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오마이포토] 연재 얼굴은 어디에?

▲ 삼겹살에 야채 쌈은 아내와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다. 여기에 고수를 넣어 싸면 특유의 향을 즐길 수 있다.
ⓒ 전갑남
풍성한 채소밭, 오달진 즐거움이 있다

우리 채마밭에 채소가 넘쳐나고 있다. 쑥갓, 청상추, 적상추, 치커리, 고수. 우리 채마밭의 주인공들이다. 때맞춰 잦은 비가 오고, 날이 무더워지자 부쩍부쩍 자라기 시작했다.

쌈을 먹기에는 지금이 제철이다. 뭐든 제철에 먹어야 영양과 맛에서 최고다. 아내와 나는 쌈을 무척 좋아한다. 우린 매일 채소를 뜯어 밥에 싸먹기도 하고, 삼겹살을 사다 쌈을 싼다. 또 채소로 겉절이를 하여 먹으며 색다른 맛을 즐긴다.

채마밭에 나오면 양푼 가득 뜯는다. 요즘 같아서는 어지간히 뜯어서는 표도 나지 않는다. 이렇게 풍성할 수가 있을까? 아내는 채소를 뜯을 때마다 오달지다며 흡족한 표정을 짓는다.

"당신 정성으로 가꾼 덕에 채소를 실컷 먹네!"
"채소가 몸에 좋다고 하잖아."
"욕심껏 너무 많이 심은 것 같아."
"그래도 여럿이 나눠먹으니까 좋잖아!"

▲ 우리 채마밭에서 야채를 뜯는 아내. 풍성한 먹을거리가 있어 좋다.
ⓒ 전갑남
나는 채마밭에 길게 한 판자를 만들어 채소 씨를 뿌렸다. 우리 식구가 뜯어 먹기에는 넘치는 양이 되었다. 사실, 상추 같은 채소는 한 평 정도만 가꿔도 식구 적은 집에서는 실컷 먹는다. 사온 씨앗을 남기지 않고 죄다 뿌려 놓고 보니 재배 면적이 넓어졌다.

넉넉한 채소밭이 있어 나누는 즐거움이 있다. 아내는 근무하는 사무실에 가져가 여러 사람에게 나눠준다. 서울에 올라갈 때는 친척들한테 배달한다. 우리 집에 들르러 온 사람들도 양껏 뜯어간다. 돈으로 따지면 얼마가 되겠는가? 무공해라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흐뭇해진다.

고수 향에 길들여지면 색다른 맛으로 다가온다

▲ 고수가 심어진 채마밭의 일부
ⓒ 전갑남
"여보, 고수도 좀 뜯어 봐. 쌈도 싸먹고, 겉절이로도 그만이야!"
"고수로 겉절이를? 난 쌈으로만 먹었는데."
"어느 음식점에서 겉절이를 해놨는데, 맛이 좋더라구."
"그럼 새콤달콤하게 무쳐볼까?"

아내가 쑥갓, 치커리, 상추를 뜯다가 고수가 심어진 데로 옮겨간다.

채소도 뜯는 요령이 있다. 상추와 치커리는 겉잎을 뜯고, 쑥갓은 대궁을 자른다. 고수는 어떻게 뜯어야 할까? 올 들어 처음 재배하는 것이라 조심스럽다. 아무래도 줄기를 싹둑 잘라먹으면 또 자랄 것 같다.

"손에서도 냄새가 나!"
"정말? 고수 향이 그렇게 진한가?"

허브를 손으로 만지면 손에 향이 배이듯 고수를 뜯는데도 특유의 향이 손에 밴다. 그 진한 냄새를 짐작하고도 남으리라.

▲ 고수에서 빈대 냄새 비슷한 게 나지만 이 맛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 전갑남
고수는 이곳 강화에 살면서 처음 먹어보는 채소다. 그동안 고수라는 채소가 있는 줄도 몰랐다. 강화로 이사 오던 해, 잘 아는 선배가 우리 부부를 저녁 초대를 하였다. 삼겹살에 집에서 기른 상추를 비롯한 각종 채소를 함께 내왔다. 채소 속에는 고수가 섞여 있었다. 선배 내외분은 고수 잎을 싸서 정말 맛있게 먹었다.

고수를 처음 먹을 때는 빈대 냄새 비슷한 게 났다. 이런 냄새 나는 채소를 다 먹을까? 나는 향이 진한 역한 냄새가 싫었다. 고수 잎을 골라내고 먹는 우리를 보고 선배가 한마디 했다.

"전 선생, 빈대 냄새가 나지? 바로 이 맛 때문에 고수 쌈을 먹는 거야! 상추랑 같이 고수는 조금만 싸서 먹어 보라구, 돼지고기 잡냄새가 싹 없어져! 또 뒷맛은 쌉스름하잖아! 차츰 길들여지면 먼저 손이 갈 걸!"

사람 식성도 변한다고 한다. 역하게만 느껴지던 빈대 냄새의 고수를 여러 번 먹다 보니 색다른 맛으로 다가왔다. 요즘은 여느 쌈보다 고수 쌈을 좋아한다. 고기와 함께 쌈을 싸서 먹는 맛이 정말 좋다.

오늘은 고수 쌈에, 고수 겉절이!

올해 우리는 처음으로 텃밭에 고수 씨를 뿌렸다. 손수 길러 실컷 먹어볼 셈이었다. 그런데 같은 날 상추와 쑥갓, 치커리를 뿌렸는데, 고수는 듬성듬성 싹이 텄다. 늦게 싹이 트다 보니 풀이 먼저 자랐다. 그리고 자라는 것도 더디었다. 애를 먹이며 자란 것이 더 소중할까? 자주 물을 주고, 김을 매주었더니 예쁘게 자랐다.

고수는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채소는 아니다. 호유실이라고도 하며, 빈대 냄새가 난다하여 빈대풀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고수 나물은 차가운 성질이 있어 몸의 열을 내리게 한다. 예전부터 스님들의 수양에 도움이 된다 하여 절에서 재배하여 먹는다. 익히면 제 맛을 모르기에 주로 생으로 쌈을 하여 먹거나 겉절이를 하여 먹는다. 끓인 음식에 넣을 때는 마지막에 넣어 살짝 넣어야 한다. 줄기나 잎뿐만 아니라 뿌리, 꽃까지 전체를 식용으로 사용한다.

▲ 각종 야채로 푸짐한 쌈거리
ⓒ 전갑남
▲ 고수는 겉절이를 하여 먹어도 맛이 있다.
ⓒ 전갑남
오늘 저녁 메뉴는 삼겹살 채소 쌈과 고수 나물무침이다. 손수 농사지어 금방 뜯은 거라 싱싱하다. 아내가 나더러 삼겹살을 구우란다. 노릿노릿 구워진 고기가 먹음직스럽다.

아내가 새콤달콤하게 맛을 내어 겉절이를 한다. 참기름을 넣어 살살 버무린다. 마늘을 넣지 않은 점이 좀 다르다. 아내의 손끝에서 고수 특유의 향이 풀풀 난다. 침이 꼴깍 넘어간다.

서울에서 공부하는 아들이 왔다. 고기 굽는 냄새에다 푸짐한 채소를 보고 좋아라 한다. 손바닥에 채소를 올려놓고 삼겹살을 쌈을 싸서 먹어본다. 고수 향이 싫은지 마뜩찮은 표정이다.

"이게 무슨 냄새야? 채소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 이게 고수라는 거야? 난 별로네! 엄마, 아빤 이 맛이 좋아?"

아내와 나는 입을 모아 대답한다.

"그럼, 맛이 최고지!"
모바일앱 홍보 배너

강화 마리산 밑동네 살며 소박한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