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길가의 미륵바위
ⓒ 변종만
강원도 화천에서 평화의 댐 방향으로 가다 보면 길가에 미륵바위가 있다. 모양이 기이한 미륵바위에는 정성이 극진했던 선비를 과거에 급제시킨 초립동에 관한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이곳이 옛날에는 절터였다고도 한다.

▲ 화천수력발전소
ⓒ 변종만
▲ 파로호 안보전시관
ⓒ 변종만
▲ 전시관 외부전시물
ⓒ 변종만
▲ 전시관 외부에 있는 위령탑
ⓒ 변종만
미륵사지를 지나 첫 번째 다리에서 우회전하면 파로호 가는 길이다.

파로호로 가는 고갯길 왼쪽으로 화천수력발전소가 보이고, 고갯길 언덕에 파로호안보전시관(033-440-2563)이 있다. 외부에 위령탑과 탱크 등의 전시물이 놓여있는 규모가 작은 전시관이다.

@BRI@화천발전소를 두고 6·25 때 치열하게 공방전이 벌어졌던 곳이 파로호다. 파로호안보전시관은 6·25 당시 중공군 3개 사단을 섬멸하고 화천댐을 사수한 파로호 전투에 대한 기록과 국군 제6사단 휴게시설, 북한실상에 대한 안내시설을 갖추고 있다.

전시관을 넘어서면 파로호가 나타난다. 파로호는 일제가 대륙침략을 위한 군수산업 목적으로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 구만리와 용호리의 북한강 협곡을 막아 축조한 화천댐으로 인해 생긴 인공호수다. 훗날 상류에 평화의 댐이 축조되었다.

파로호는 6·25전쟁 때 격전 끝에 중공군 3개 사단을 수장시키고 승전고를 올린 곳으로 이승만 전 대통령이 오랑캐를 크게 무찌르고 사로잡은 호수라는 뜻으로 파로호라 이름 지은 유서 깊은 호수다.

▲ 파로호 풍경 1
ⓒ 변종만
▲ 파로호 풍경 2
ⓒ 변종만
▲ 파로호 횟집센터
ⓒ 변종만
맑은 계곡과 높은 산에 둘러싸여 관광지로 각광받을 만큼 경관이 아름답고, 잉어·붕어·쏘가리 등 담수어가 많이 서식하고 있어 낚시터로도 사랑받는 곳이다. 바닷물보다 파란 물과 파로호의 아름다운 경관에 이승만 대통령이 별장을 세워놓고 종종 찾았다고 한다.

평화의 댐 축조 때 호수 바닥이 드러나면서 고인돌이 발견된 것을 비롯하여 신석기와 구석기 유물이 그대로 잘 보존된 지역이고, 겨울이 아니라면 파로호에서 평화의 댐까지 운행하는 유람선을 타볼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 지난 1월 12일 파로호에 다녀왔습니다.

이 기사는 미디어다음과 e조은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