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2005년 브랜다 태풍으로 한쪽 가지가 유실되기 전의 2500년 향나무
ⓒ 서귀용
울릉도 도동항에 내리면 관광가이드들이 관광객들에게 침이 마르도록 손가락을 가리키며 자랑하는 것이 도동항 기암절벽 위에 있는 2500년 된 향나무이다. 울릉도의 지킴이로서 오랜 세월을 버텨오다 지난 85년 10월 5일 브랜다 태풍으로 한쪽 가지가 꺾인 아픈 과거가 있는 향나무이다.

▲ 한쪽 가지가 부러진 현재의 2500년 향나무
ⓒ 배상용

▲ 부러진 향나무를 공개입찰하여 용의 모양으로 조각하여 전시되고 있는 현재의 향나무 가지
ⓒ 배상용
원래 울릉도에 자생하는 향나무인 '석향'은 석산 암벽에서 수천년 동안 해풍에 시달리며 돌에 있는 모든 수분과 진기를 흡수 하면서 겨우 수명을 이어왔다. 그러는 동안에도 희귀한 모양과 향기로 사람들에게 많은 혜택을 주었다. 이 향나무는 사람의 피부병에 최고의 약재로 알려져 있으며, 썩지도 상하지도 않아서 골동품으로도 최고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울릉도가 자랑하는 신비의 나무이다.

▲ 2500년 향나무의 유실된 가지부분은 소장하고 있는 서귀용씨
ⓒ 배상용
당시, 브랜다 태풍으로 부러진 가지를 울릉군에서 공개입찰 하였고 현재 울릉도에서 기념품 매장을 운영하는 서귀용(63)씨가 구입, 용이 승천하는 모양으로 조각을 해 20년이 넘는 지금까지 소장하고 있다.

서씨에 따르면 도동항의 향나무는 높이 6m, 직경1.5m, 둘레가 4.5m나 되며 절벽 돌 틈 사이에 뿌리를 내린 보기 드문 거목으로, 나이테가 너무 정밀해 정밀한 측정이 필요하다고. 당시 정명당 고대 미술전시관을 운영하는 백정당 고대 미술평가위원들에 측정을 맡겨 실측 조사한 결과, 수령이 최소한 4~5천년 정도 되는 것으로 추정했다고 한다.

하지만 예로부터 도동항의 향나무는 주민들 사이에 구전으로 2000년이 넘은 향나무로만 전해 내려오고 있는 상태. 서씨는 좀 더 검증된 관계 기관으로부터 정밀조사를 받아 정확한 나이를 산정, 실제 4000~5000년이 넘는 향나무로 판정이 되면 세계 관련학계에 보고를 해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기념품들과 함께 울릉도 향나무 박물관을 만들어 보는 것이 평생소원이라고 말한다.

▲ 서귀용씨가 운영하고 있는 매장 내부 모습 (용의 모습으로 조각된 부러진 가지가 보인다)
ⓒ 배상용
울릉도의 장구한 역사를 말해주려는 듯, 자연의 모진 풍파를 거치며 한쪽 가지를 잃고서도 꿋꿋히 버티고 서 있는 2500년 된 향나무. 울릉도 주민들은 섬사람들의 끈끈한 개척정신을 대변해 주는 것이 바로 저 향나무라 자랑스럽게 말하곤 한다.

덧붙이는 글 | 2500년된 향나무를 관람하시려면 울릉도 도동 "독도박물관" 입구에 위치한 "5000년 향나무 기념품점"에 가시면 구경 하실 수 있습니다.

*배상용 기자는 울릉도관광정보사이트 울릉도닷컴현지운영자이자 울릉군발전연구소 소장입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저는 울릉도 5대 토박이 주민이며,<울릉민국 그리고 그들의 삶>의 저자이자 전)울릉군의회 5,6대의원을 역임했고 현)울릉군발전연구소 소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