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11~13일로 예정됐던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의 일본 방문 추진 계획이 무기한 연기됐다. 정부는 4일 오후 청와대에서 NSC(국가안보회의) 주관으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시마네현이 '독도의 날' 제정과 관련한 사건 등으로 우리 국민의 감정이 고조되고 있어 외교부 장관의 방일을 추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보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재추진 여부는 상황의 추이를 봐가면서 재검토할 것"이라며 "일본도 우리 국내 상황이 어렵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원래 5일로 예정됐던 일본 정치인들의 방한도 연기됐고, 일부 국내 정치인들의 일본 방문도 연기된 것으로 알고있다"고 덧붙였다.

올해가 '한·일 우정의 해'인 것과 관련 이 관계자는 "한일우정의 해 행사는 민간차원에서 진행되어왔다"며 "예정대로 추진되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