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지일우 기자) 충남 논산에 위치한 육군훈련소(옛 논산훈련소)의 한 중대장이 훈련병들에게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20일 육군에 따르면 육군훈련소의 이모(학사 35기. 28) 대위는 지난 10일 오후 3시30분께 훈련소내 화장실 점검을 실시한 뒤 좌변기 20대중 2대에서 물이 내려지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오후 4시께 막사에서 훈련병 192명에게 인분을 손가락으로 찍어 입에 넣으라고 강요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훈련병 가운데 절반 가량이 이 명령을 이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육군은 밝혔다. 이들 훈련병은 마지막인 5주차 훈련을 받던 중이었다.

이같은 사실은 한 훈련병으로부터 사실을 전해들은 가족이 격분, 인터넷 등에 공개함으로써 드러났다.

육군은 20일 물의를 일으킨 이 대위를 긴급구속하는 한편 감찰감(중장)을 단장으로 하는 조사단을 편성, 진상 규명에 나섰다.

육군은 "군 간부 신분으로 이와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은 정상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는 일로써 육군 역시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조사 결과 관련자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