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미경 열린우리당 의원.
ⓒ 오마이뉴스 이종호
국회 문광위원장인 이미경 열린우리당 의원이 24일 발매된 <주간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부친이 일본군 헌병으로 복무했다고 고백했다. 이 의원은 이 인터뷰에서 "어머니와 고향 어른들 말에 따르면 차출됐다거나 징발됐다는 등의 여러 표현이 나오지만 아버지가 헌병을 좀 했다고 들었다"며 밝혔다.

이 의원은 아버지의 일제 때 행적과 관련해 "지난해 말 고향(경주시 양동마을) 어르신의 말을 듣고 올라와 어머니에게 물어보니 그렇게 얘기하더라"며 "그러나 아버지가 언제 어디서 무슨 활동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과 문제는 아버지의 행적이 구체적으로 파악된 뒤 고려할 문제"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신기남 전 의장의 부친이 일본군 헌병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데 이어 자발적으로 밝힌 고백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그 동안 인터넷상에서 이 의원의 부친 친일 의혹이 제기돼 왔으나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침묵해왔다. 이에 비슷한 논란에 휩싸인 다른 정치인들의 커밍아웃이 잇따를지도 관심사다.

이 의원은 1987년 민주쟁취국민운동본부 상임운영위원을 비롯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총무,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를 거쳐 2002년 대선때 노무현대통령후보 선대위 대변인을 지냈으며, 현재는 우리당 상임중앙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다음은 이 의원과 <주간동아>와의 인터뷰 전문이다.

- 아버지가 일본 헌병 출신이라는 증언이 나오고 있는데.
"그런 얘기가 들려 아버지 친구분들과 동네 어른들에게 확인해보니 헌병이라고 들었다는 분들이 있었다. 어머니도 그랬던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 확인이 됐나.
"어머니가 얘기했다. 당시 집안 생활이 어려워 할아버지가 온 식구를 데리고 일본으로 건너갔다. 아마 아버지가 5~6세 정도 됐을 것으로 짐작된다. 아버지는 초 중 고 대학(전문학교)을 모두 일본에서 다녔다. 생활이 어려워 낮에는 부두에서 하역하는 중노동을 했고 밤에는 오사카에 있는 전문대(관서전문대학)를 다녔다고 한다. 졸업할 때 성적이 우수했고 그때 헌병으로 차출됐던 것 같다. 그 당시 일본군이 성적 우수자를 대거 차출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 헌병 출신임을 인정하는 것인가.
"여러 증언이 그렇게 모아지고 있다. 일본에서 오래 살았고 징발됐다, 차출됐다는 등 여러 표현들이 나오지만 '헌병을' 좀 했다고 들었다. 더 알아 보려 노력하고 있지만 더 이상 아는 게 없다."

- 아무래도 어머니의 기억이 가장 중요하고 구체적이지 않겠나.
"어머니도 결혼 전 일이라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어머니가 한번 '왜 헌병을 했느냐'고 물어보니 방금 이런 얘기를 쭉 했다고 한다. 어머님도 본인이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물어보시지 않은 것 같다. 어머니 말씀으로는 차출이라고 했다. 1944년 징병제가 도입되기 전 형식적으로는 지원이지만 내용적으로 공부 잘하는 사람들을 뽑아 가는 차출이 많았다고 들었다."

- 아버지의 계급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 헌병으로서 아버지의 역할은 무엇인가.
"불행히도 아버지의 행적이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이 없다. 지금은 아버지의 과거와 행적에 대해 확인해 가는 과정이다. 다만 어머니께서 '아버지 성격에 남 해꼬지 할 사람이냐'고 말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

- 기차 검색원이었다는 주장이 있다.
"처음 듣는 얘기다."

- 아버지가 일본군 헌병임을 언제 알았나.
"우리 형제들은 인터넷 통해 처음 알았다. 내 경우는 작년 말 고향(경주시 양동마을)에 갔을 때 동네 어르신이 지나가신 말로 (헌병문제를) 얘기하시더라. 충격을 먹고 올라와 어머니에게 물어보니 그렇게 얘기하시더라. 더 알아볼까 하다가 기회를 놓쳤다. 이번에 인터넷에 이런저런 얘기가 나오길래 그분에게 다시 전화를 해 내용을 확인하려니 그분이 '내가 그때 술을 많이 먹었나 보네' 하시더라. 그리고는 입을 닫았다."

- 생전 아버지 어떤 분인가.
"인자했고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은 분이었다. 내가 태어났을 때부터 평생을 공무원(세관)으로 살아 오셨다. 세관쪽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굉장히 청렴하고 깐깐한 사람이라고 평가하더라. 정년을 1년 앞두고 공직을 그만두셨는데, 우리들이 의아해하자 정년을 기다리는 것은 후배들 길을 막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1996년 타계하셨다."

- 집권여당의 중진이자 국회 고위직(상임위원장)의 부친의 친일 이력이 밝혀지면 또 한번 논란이 일 텐데. 사과와 책임의 범위는.
"더 실질적인 행적을 알아본 뒤 사과 문제 등을 검토하겠다. 차출 뭐 이런 형식인데, 아버지가 헌병이었다는 점이… 지금도 물론 충격이지만 내용을 좀 더 알아보고 사과문제를 생각해보겠다."

- 과거사가 지나치게 발목을 잡는 신연좌제로 전락했다는 주장이 있다.
"진상규명은 필요하다. 그러나 그것은 합의된 절차와 법에 따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개인 또는 특정인의 가족사나 족보를 캐 하나씩 터트려지고, 이런 방식은 친일 진상 규명을 대단히 혼란스럽게 몰고 갈 것이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