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된 한나라당 박창달(대구 동구을) 의원을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이 비난하고 나섰다.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4일 오후 <비겁한 한나라당 박창달 의원>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박 의원의 자진출두를 촉구했다.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박 의원의 자진출두 촉구하는 것과 동시에 박 의원의 구속수사를 차일피일 미루다 신병확보에 실패했다면서 사법 당국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었다.

이날 성명에서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인장이 발부된 한나라당 박창달 의원의 잠적은 3선 의원의 품위에 걸맞지 않는 행동"이라며 "박 의원은 대구시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실추시키는 비겁한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또 "중진 국회의원이 사법기관의 출두요구를 3차례나 불응한 것은 스스로 국회의원의 권위를 포기한 것"이라며 "박 의원은 치졸한 도피행각을 중단하고 수사기관에 자진출두해 결백을 입증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박창달 의원은 한나라당 소속 A 의원과 함께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극히 높은 인사로 보고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한 사실이 있다"면서"그럼에도 불구하고 차일피일 하다 신병확보에 실패한 사법당국에도 일말의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열린우리당 대구시당은 박 의원을 향해 "숨어서 야당죽이기를 위한 표적수사 타령을 할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즉각 경찰에 출두해 시시비비를 가릴 것"을 요구했다.

한편 지난 5월초부터 대구 수성경찰서는 박 의원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조사해왔고, 지난달 10일에는 선거운동원 김아무개(44)씨 등 7명을 구속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경찰은 박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까지 했지만, 박 의원에게 3차례 출석요구서만 보낸 채 17대 국회 개원을 이틀 앞둔 지난 3일에야 사전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대구지검 한 관계자는 수사가 늦어졌다는 지적에 대해 "선거사범에 대한 수사 자체가 신중을 기해야 하고 증거를 확보하기 힘든 만큼 시간이 다소 걸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