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열린우리당의 총선 출마 요구를 뿌리치고 지난 13일 사퇴한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부인과 함께 네팔로 여행을 떠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전 수석이 안나푸르나가 있는 네팔로 출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 전 수석이 평소 산을 좋아하기 때문에 안나푸르나 등이 있는 네팔을 행선지로 잡은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문 전 수석이 네팔에서 얼마나 머물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상황이 허락할 경우 네팔과 접한 티베트까지 찾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문 전 수석은 지난 대선 이후 부인과 함께 티베트 여행을 떠나기로 했으나 민정 수석 자리를 맡으며 무산됐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석에서도 "티베트로 도망가 총선이 끝날 때까지 돌아오지 않겠다"는 말을 했었다.

한편 열린우리당측이 문 전 수석에 대한 출마권유를 사실상 포기했으나 열린우리당측의 집요한 손길에서 벗어나기 위해 네팔로 떠난 것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관측도 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