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오마이뉴스 이승후
나라종금 로비의혹 사건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주선 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접수된 가운데 박 의원의 지역구 당원들이 성명을 발표하며 박 의원의 사법처리에 강력히 반발했다.

민주당 화순·보성지구당 당원들은 23일 11시 민주당 전남도지부에 모여 '노무현 정권은 박주선 의원과 호남인에 대한 표적수사와 정치보복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문팔갑 화순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200여명의 당원들이 도지부 당사를 꽉 메운 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당원들은 박 의원에 대한 영장청구에 대해 "흑막과 복선이 깔려있는 정치보복성 표적수사"라고 주장했다.

당원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원한과 적대감에 휩싸인 특정지역 인맥 사정라인에 의한 명백한 정치보복이며 사법적 테러"라고 주장했다. 당원들은 성명서에서 특정지역 사정라인으로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 이호철 청와대 민정1비서관, 송광수 검찰총장, 안대희 대검중수부장, 문효남 대검수사기획관을 지목했다.

당원들은 성명서에서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당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 안희정과 달리 이중적 잣대로 다른 법을 적용하고 아무 관련없는 박 의원 후원자와 지지자들에 대해 불법적이고 무차별적인 계좌추적과 대대적인 소환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의 사전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화순·보성지구당 당원들은 "신당과 관련한 음모"라고 주장했다. 당원들은 "현 정부는 국민의 정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보좌한 인사들에 대해 사정과 구속을 감행했다"며 "이는 호남 죽이기를 통해 노무현 신당을 만들기 위한 신지역주의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하기 위해 화순에서 올라왔다는 김정순(65·여)씨는 "박 의원에 대한 탄압으로 노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안좋아 아름다운 보성 녹차밭이 쑥대밭으로 변할 지경"이라며 "박 의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다른 당원도 "지난 대선 때 고령의 당원들까지 새벽부터 나와 노 대통령 당선을 위해 힘썼는데 이것은 배은망덕한 짓"이라며 "노무현 정권은 다른 곳에 신경쓰지 말고 경제나 살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당원들은 성명서를 전남도지부를 통해 중앙당과 청와대에 제출했으며 "박 의원이 사법처리 된다면 화순과 보성 주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주선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서가 지난 21일 국회에 접수된 것과 관련, 민주당에서 이를 부결시키기로 입장을 모아 향후 처리가 주목되고 있다.

태그: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