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촛불시위 제안자로 알려진 네티즌 '앙마' 김기보씨의 여중생범대위 촛불집회 결별 선언과 별도 집회 이후 '촛불시위'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자발적인 네티즌에 의해 제안되고, 수많은 네티즌·시민과 여중생범대위 등 시민사회단체에 의해 확산된 촛불시위는 미군 장갑차에 의해 희생당한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을 추모하고, 소파 전면 개정, 부시 직접 사과 등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개선하려는 우리 국민의 민족자존심의 발로이다.

그러나 언론은 이런 촛불 시위의 본질과 의미를 네티즌 김기보씨의 별도 촛불시위 개최 뒤에 마치 촛불시위가 분열되고, 폭력 촛불집회와 평화적 촛불집회로 양분된 것인 양 왜곡보도하고 있다. 이런 보도에는 수구보수신문과 방송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매체로 알려진 인터넷매체까지도 가세하고 있다는 지적이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김기보씨의 '<오마이뉴스> 촛불시위 제안 기사' 자작 논란이 불거지면서 이 매체의 독자의견에 <오마이뉴스>와 김기보씨를 맹렬히 비난하는 독자·네티즌들의 의견 글이 폭주하고 있다. 이를 빌미로 언론과 한나라당이 나서 촛불시위의 본질과 의미를 훼손하는 보도와 발언을 하고 있음에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김기보씨가 인터넷한겨레 게시판에 올린 자신의 촛불시위 제안을 마치 제3자의 주장인 양 기사로 만들어 <오마이뉴스>에 올린 행위는 분명 비난받아 마땅하다. 어떤 언론인(시민기자)도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왜곡해서는 안 된다.

또한 <오마이뉴스>도 "김기보씨는 2만 명이나 되는 뉴스게릴라의 한 명"이라고 해명을 하고 있지만 이는 옹색한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몰랐다'고 발뺌할 일이 아니라 편집진과 데스크가 존재하는 <오마이뉴스>는 사실관계를 명백히 왜곡한 김기보씨의 기사 게재에 대해선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독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그것이 진보언론의 올바른 태도이다.

그러나 김기보씨의 촛불시위 결별선언과 별도집회, 그가 <오마이뉴스>에 게재한 기사의 도덕성 논란을 확대해 '촛불시위는 자작극', '촛불시위 분열' 등의 논조로 온 국민의 민족자주에 대한 열망이 담긴 촛불시위의 본질과 의미를 훼손하는 언론의 과대 왜곡 보도는 즉시 중단돼야 한다.

덧붙이는 글 | 이 주장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대변인 논평으로 발표한 글입니다. 다른 인터넷언론 매체에도 송고했습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