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등포교도소(고척동 100번지) 이전 계획이 법무부에 의해 백지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주민들은 법무부에 의해 교도소 이전 방침이 철회됐다는 모 일간지 보도를 보며 허탈한 표정이다.

29일 주민 김아무개(37) 씨는 "구청장이나 이곳 정치인들이 선거 때만 되면 교도소이전 공약을 내세웠다"며 "이전 확정된 교도소가 백지화 됐다는데 이들은 무엇을 하고 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문아무개(38) 씨는 "영등포교도소를 이전한다고 해 온갖 불편을 다 감수하며 참았는데 이럴 수가 있냐"고 반문했다.

법무부 교정국은 영등포교도소이전과 관련, 서울 인근 부천 시흥 등 경기도 지역에 이전장소 물색을 적극 추진했다. 그러나 현지 지방자치단체 및 그곳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보다 커 어려움을 겪던 중 법무부는 최근 민간 사업자로 선정된 모 건설사에 부지가 없다는 이유로 전격적 건설 취소를 통보하게 됐다. 사실상 백지화를 선언하게 된 셈이다.

구로구청은 며칠 전까지 만해도 지구단위계획안을 내놓는 등 의욕을 보였으나 법무부 백지화 가능 방침이 전해지며 허탈한 표정이다. 또 주민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난감한 입장에 처해 있다. 그러나 구는 지구단위계획 예비조사를 계속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언젠간 시행될 교도소 이전을 대비해서다.

법무부 관계자는 "구로 구민들의 숙원 사업인 교도소 이전을 적극 추진했는데 이전할 지방자치단체 주민들의 민원이 심각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영등포 교도소 이전 관련, 교도소 지역 용도변경 공문을 법무부로부터 받았지만 아직 명확한 백지화 계획을 통보 받은 적이 없다"며 "법무부 입장이 확인되면 구 입장을 피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등포 교도소 이전 문제는 이곳 주민들의 숙원 사업으로 모든 선거 때마다 쟁점이 돼왔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