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새소식 [리포트] "한국의 4대강 사업, 미국에선 어림없다"

10만인 리포트

이 사람, 10만인

백기완의 출정가, '그리움'

16.12.16 11:47 | 백기완 기자쪽지보내기

▲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책상, 직접 쓴 시 '그리움'의 초고가 놓여져 있다. ⓒ 김병기

그리움 - 백기완

아, 이 그리움은 어이해 지칠 줄을 모르는고
발가락이 부르트고 허리다리가 들꼬여도
이 그리움은 어이해 멈출 줄을 모르는가
그날도 그랬었지
우리들은 거꾸로 매달린 채 모든 걸 잃었었지만
다른 건 몰라도 죽음만은 두렵지가 않았다
마침내 네 그리움의 알짜(실체)를 대라
네 그리움의 빛깔은 무어냐고 달구칠 때 떵떵 댔었지
내 그리움의 알짜는 자유다 왜 잘못 됐어
내 그리움의 빛깔은 마알간 물빛 민주주의다
왜 잘못 됐냐구 야 이 개새끼들아
죽이려거든 단 한방에 죽이라고
그 강요된 좌절과 깜떼(절망)를 씹어 돌리던 그날
꽁꽁 얼붙은 눈 위에 바시시 꽃 한 송이를 그려놓고
이제 우리들의 역사는 죽음을 넘어선 의지로 이어진다
이제 우리들의 하제(희망)는 뜨거운 눈물로 굽이칠 거라고
아, 한없이 몸부림치던 그 그리움이여

달구름(세월)도 머리가 하얗게 셌는데도
또다시 밤이 새벽을 삼킨 이 캄캄한 먹밤
껌벅껌벅 나서는 그 그리움은 무엇이던고
말하라 그 그리움은 무엇이던고

[인터뷰] 백발 투사가 말하는 '박근혜 끝장내는 법' 3가지

추천 리포트
이 기사와 관련된 최신 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