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진 스님은 감옥에서 사회 부조리에 눈을 떴다.

79 /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