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오!라이브

조국 후보자 긴급 기자간담회

시작
2019. 09. 02
종료
2019. 09. 03

결국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회는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국민과의 직접 소통을 선택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 무산 소식이 전해지자 자신의 SNS에 이렇게 밝혔다. "현재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해 하시는 국민들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회청문회가 무산되어,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해드릴 기회가 없어졌습니다. 국민들께서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하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게 장관 후보자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조 후보자의 긴급 기자간담회를 생생하게 현장중계한다.

더보기

주요피드

26개의 최신글
  • 305일 전 2019.09.02 21:55
    2019.09.02 ㅣ 21:55 305일 전 이병한(han)

    이재오 "명분도 실리도 못찾은 한국당, 볼수록 한심"

    이재오 전 의원의 '환장'

  • 305일 전 2019.09.02 21:51
    2019.09.02 ㅣ 21:51 305일 전 선대식(sundaisik)

    "처남이 만 원 주식을 왜 200만 원에 샀는지, 저도 궁금"

    - 처남의 주식 구매 과정에 이상한 게 있다. 주당 1만 원짜리를 2백 배 비싸게 샀고, 지분율 0.99%의 소액 주주이지만 자본은 60% 이상이다. 왜 뻥튀기해서 샀는지, 사실상 지분율 낮춰서 GP와 투자자 IP를 자본시장법에선 분리해야하는데 이거 피하려고 낮춘 거 아니냔 의혹이 있다.

    “제 처남이 주식을 몇 퍼센트 갖고 있는지를 이번에 비로소 알았다. 제 작은 처남 재산거래 관계를 어떻게 알겠냐. 아이나 가까운 동생도 사실 재산거래 모른다. 작은 처남이 몇 프로 주식 가진지 어떻게 알겠나. 지분율 0.99% 이번에 확인했다. 저도 매우 의아한 게 다른 주주들은 주당 1만 원에 샀는데 처남은 2백만 원에 샀다. 저도 매우 의아스럽다. 왜 이렇게 됐을까. 그 대표나 이런 분들은 만 원에 샀는데 작은 처남은 2백만 원에 샀는지 정말 궁금하다. 제 의견을 말씀드릴 수 없는 게 이 문제는 수사 대상이라 밝혀져야 한다. 보도를 보니까 코링크 경우 압수수색이 됐고 문서가 나왔을 거라 본다. 주주들이 구매한 주식 가격이 왜 이렇게 차이날까는 검찰이 조사할 거라고 본다.”
     
  • 305일 전 2019.09.02 21:22
    2019.09.02 ㅣ 21:22 305일 전 이병한(han)

    "웅동학원 이사로서 배임? 성실의무 위반이겠죠"

    - 10년 간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했다. 동생의 소송을 몰랐던 건 이사로서 배임이라는 지적도 있다.
    "정확히 말하면 배임이 아니라 성실의무 위반이겠죠. 저희 선친께선 당신이 이사장이라, 친인척으로 한명을 넣을 수 있다. 저한테 제 이름 넣으라 해서 도장드리고, 이사회가 선친 나이쯤 되는 어르신들이었다. 저보다 다 아버지, 큰 아버지 뻘이라, 제가 발언하는 분위기 아닌, 그런 조그만 학교, 동네 어른분들이 있는 이사회라 보면 된다. 이사회 수많은 기록 있을텐데 제가 참석 않은 건 사실이다.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에 제대로 관여하고, 재산관리 안 했냐고 하면 그 질책 제가 받겠다. 그러나 당시에 아버지뻘 있는 자리에 제가 참석한다는 자체가 어려웠고, 당시 학교, 학문, 사회 활동하면서 거의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게 현실이었고, 당시 이사분들이 말해주실 것이다."
  • 305일 전 2019.09.02 21:18
    2019.09.02 ㅣ 21:18 305일 전 이병한(han)

    "웅동학원 돈으로 아파트 샀다는 건 전혀 사실 아니다"


    "제가 미국유학을 갔고 유학비는 당시 전 운 좋게 등록금과 생활비를 주는 유학이 전기간이다. 전액 장학금을 받았다. 생활비를 포함해서. 제 처는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았다. 저나 제 처나 유학하는데 있어서 재정적 문제 없었다. 그마저도 혜택이라면 뭐라 말할 수 없다. 유학 마치고 IMF 전에 돌아왔는데, 돌아가신 장인어른께서 잠실 우성아파트를 증여하셨다. 당시 이미 아파트 있었다. 시간 차 있지만 그걸 정리해서, 새로운 아파트를 사는 건 재정적으로 전혀 문제 없었고, 아내는 유학 전 7~8년 무역회사에서 고연봉으로 근무했다. 현금도 충분히 그래서 있었다. 웅동학원으로부터 돈 와서 아파트 샀다는 건 전혀 사실 아니다."
  • 305일 전 2019.09.02 21:05
    2019.09.02 ㅣ 21:05 305일 전 이병한(han)
    9시 5분 3부가 시작됐다. 2부보다 기자가 더 빠졌다. 사회를 맡은 홍익표 의원은 "질문이 없을 때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 305일 전 2019.09.02 20:44
    2019.09.02 ㅣ 20:44 305일 전 이병한(han)

    한국당 "채널 이리 돌려도 조국, 저리 돌려도 조국"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되는 와중에 자유한국당은 이런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
    <‘조국의’ ‘조국을 위한’ ‘조국에 의한’ 방송>

    우울한 하루다. 조국 후보자에게 TV방송이 인질로 잡혀버렸다. 모든 지상파, 종편, 보도채널이 ‘조국의 방송’ ‘조국을 위한 방송’ ‘조국에 의한 방송’이 되었다.

    채널을 이리 돌려도 조국, 저리 돌려도 조국이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방송을 국민은 경험하는 하루다.

    국민의 재산인 전파는 조국을 위해 3시간 넘게 사용됐다. 낭비도 이런 낭비가 없다. ‘전파의 사유화’ ‘전파의 조국화’다.

    오늘 국회에서 2건의 ‘진짜 청문회’가 열렸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가 한창 진행중인 오후 2시경 느닷없이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한다고 통보했다. 조국의 노림수에 ‘가짜 청문회’가 성사됐다. 반면 ‘진짜 청문회’는 들러리로 전락했다.

    조국의 뜻대로 방송은 따랐다. 2019년 9월 2일은 전무후무한 방송 유린의 날로 기록될 것이다.

    조 후보자가 쓴 2017년 1월 13일 트위터 글을 소개한다. “박근혜, 22일 또 기자회견 한다고? 어떤 얼빠진 기자들이 중대범죄 피의자의 범행 부인과 일방적 항변을 공손히 받아 적고 보도 하는지 봐야겠다.” ‘2017년 조국’이 ‘2019년 조국’에게 말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오늘 ‘가짜 청문회’에서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 '부인과 일방적 변명'만 들어야했다.

    조 후보자는 ‘진짜 청문회’를 짓밟았다. 특권과 반칙으로 얼룩진 ‘가짜 청문회’를 급조했다. 그 가짜드라마에 방송과 전파를 동원했다. 이 자체만으로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결격이다.

    2019. 9. 2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 
    국회의원 박대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