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며 구체적인 대안을 모색하도록 촉구하는 것이 노동기사의 목적이라 생각하며 이에 충실하고자 합니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