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야당 중에서도 저는 국민의당 중점 마크(1차), 민주당을 서브로 마크합니다. 민주당을 중점 마크하는 상근 기자는 또 따로 있고요. 그 외에, 저는 문재인 후보 관련해 긍정적인 기사를 쓴 적도 있습니다. 특정 후보의 유불리를 따져 기사 쓰는 게 아님을 재차 설명드립니다. 사실이 아니기도 하거니와 그럴 이유도 없습니다.
  2. ^^ 기사 쓴 기사입니다. 작성자분이 오해하신 듯 싶네요. 통상 언론사 정치부는 정당별로 기자를 배치해 운영되고, 제가 야당(국민의당/민주당)을 중점적으로 취재하고 있어서 그렇습니다. 안빠는 아니니 걱정 마시길...
  3. 기사 쓴 기자입니다. 기사 작성 중 많은 가톨릭 언론을 참고했고, 위 내용도 봤습니다. 제 기사에서 진실이 아니거나 거짓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다면 제 아이디를 눌러 쪽지나 메일 등으로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꼭 참고하겠습니다.
  4. 새마을이 정말 학문으로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인정된다면 충분히 이런 분류로 들어갈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절차와 판단의 근거는 누가 봐도 합리적이고 객관적이어야 하고, 투명하게 공개돼야 합니다. 의혹만으로 기사를 쓰는 것이 위험한 일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의혹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정황(기사참고)들을 볼 때, 기사화 할만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런 의혹 제기도 할 수 없으면, 그게 언론입니까?
  5. 새마을운동 자체를 폄하하는 게 아닙니다. 기사에도 썼듯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사람들이 있고, 학회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만 연구재단은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고, 연구비가 지원됩니다. 그런 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합리적 절차에 따라 모든 일이 진행될 필요가 있으나, 이번 경우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그 이유는 기사에 적었습니다.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저는 판단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취재한 것을 펼쳐놓고 볼때, 충분히 의혹을 제기할만하다고 본 겁니다. `사상,이념이 다르다고 해서 맹목적인 비난이나 조롱`을 하는 것이 아님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6. 특이하단 말에 너무 마음 쓰지 마세요. 달리 생각하면 `특별한` 거죠. :) Good luck!
  7. 여기서는 `알은 척`이 맞습니다. `아는 척`은 뭘 모르는데 아는 척하는 걸 지적할 때 쓰이는 말입니다. /// (네이버 사전)) `알은척하다(=알은체하다)`는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지는 듯한 태도를 보이다./사람을 보고 인사하는 표정을 짓다.`라는 뜻을 나타내고, `아는 척하다(=아는 체하다)`는, 앞말이 뜻하는 행동이나 상태를 거짓으로 그럴듯하게 꾸밈을 나타내는 보조 용언 `척하다(=체하다)`가 쓰여, 알지 못하면서 아는 것처럼 거짓으로 그럴듯하게 꾸민다는 뜻을 나타냅니다.
  8. 그게 아니고요. 기사를 자세히 읽어보시면 알겠지만 성추행 가해자는 이아무개상무(남)이고, 박OO 대표이사가 여성인 겁니다..
  9. 재권씨 힘내요~ 대학생때는 몰랐는데 청년들이 사회에 관심가지는 게 참 중요하다는 걸 사회로 나와서야 느낍니다ㅠ 힘!!
  10. 아니라고요... 제발 좀 대책위 측 특례법 법안을 한번이라도 보시고 이런 말씀을 하셨으면... 유족들은 의사자 처리 요구한 적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