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인권, 여행에 관심이 많다. 가진자들의 횡포에 놀랐을까? 인권을 무시하는 자들을 보면 속이 뒤틀린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퇴직 교사입니다. 혹시 영어권에서 서로 이름을 막 부르며 반말하니까 교사와 학생도 반말하자는 뜻인가요? 영어 `존경하다`라는 단어 respect 의 어원은 `라틴어 re(뒤로)+spectus(보이다) → (존경하여) 되돌아보게 되다`에서 왔어요. 앞에서 서로 반말하자는 의미가 아닌 그 사람의 행동과 사상을 되돌아보게 하는 것이지요. 곧 말이 중요한 게 아니라 앞서가는 사람의 행동과 사상이 훌륭하면 우러러보며 따른다는 의미이죠. 부모, 교사, 어른은 사표가 되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부모와 자식, 교사와 학생, 어른과 아이가 말이 아닌 행동으로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게 중요하지 않나요? 이선생님 곰곰이 생각해보세요. 부지불식간에 부모님의 말투나 행동이 몸에서 배어나오지 않는가를요.
  2. 공감합니다. 어릴적 깨복쟁이 친구와 장기간 한방에서 지내며 여행하고 돌아온 후 지금 척을 쌓고 지냅니다. 옛날과 다른 모습, 달라진 인생관에 너무나 실망했거든요. 역시 첫사랑은 안 만나야 할 것 같아요. 환상이 깨지니까요. 그래도 부부가 슬기롭게 잘 헤쳐나가셨네요. 즐거운 여행기 기대합니다
  3. 할말이 너무많아 말을 못---
  4. 좋은 글입니다. 꿈꾸던 세상이 오겠지요
  5. 글을 잘 쓰셨네요. 공감합니다. 우리가 꼭 되돌아봐야할 마음가짐입니다
  6.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 성을 바꾸셨어요. 오문수입니다. 필요하면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