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 사는 이주 노동자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회사에서도 마찬가지로 화상회의를 합니다. 그런데 주로 자료를 띄워 놓고 하는 회의다 보니 개개인의 얼굴은 아예 보이지도 않습니다. 화면에는 자료가 떠 있고 카메라는 끄고 음성만 나누는 거죠. 더 어렵습니다. 공감이고 뭐고 없이 그냥 딱 할 말만 하게 됩니다. 회사니까 일이니까 그게 더 좋을 것 같지만 그게 그렇지 않습니다. 게다가 회의를 소집하는 게 더 쉬워지다 보니 회의 자체는 더 잦아졌습니다. 자료와 목소리만 공유하는 회의라 더 집중하지 않으면 자세한 부분을 놓칠 수 있어 스트레스가 심합니다. 늘 좋은 기사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