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오마이뉴스 정신을 신뢰합니다. 2000년 3월, 오마이뉴스에 입사해 취재부와 편집부에서 일했습니다. 영국에 잠시 살다가 돌아와 오마이뉴스에서 다시 일하고 있습니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저희 딸도 올해 초등학교 가는데, 도움되는 정보군요. 고맙습니다~
  2. 축하드립니다~ 불곰 아자!
  3. 서부원 기자님, 축하드립니다^^... 내년에도 맹활약 부탁드립니다.
  4. 저도 응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