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하되 날카로운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