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어 번역가이자, 산문 쓰기를 즐기는 자칭 낭만주의자입니다. ‘오마이뉴스’에 여행, 책 소개, 전시 평 등의 글을 썼습니다. 『몸을 씁니다』 등 네 권의 번역서가 있고, 다음 ‘브런치’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https://brunch.co.kr/@brunocloud).
에디터스픽

밀레 '만종'을 통해 본, 멈춰야 보이는 세상

  • 추천8
  • 댓글0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