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가는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의 역할에 공감하는 바 있어 오랜 공직 생활 동안의 경험으로 고착화 된 생각에서 탈피한 시민의 시각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그려 보고싶습니다.
에디터스픽

3시간 걸리는 시제, 허례허식인가요?

  • 추천22
  • 댓글0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