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니 삶은 정말 여행과 같네요. 신비롭고 멋진 고양이 친구와 세 계절에 걸쳐 여행을 하고 지금은 다시 일상에서 여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바닷가 작은 집을 얻어 게스트하우스를 열고 이따금씩 찾아오는 멋진 '영감'과 여행자들을 반깁니다.
연재 3
연재사는이야기기사 30업데이트 2020.03.06
[창간 20주년 공모] 나의 스무살 이명주 외 30명
연재사는이야기기사 18업데이트 2015.03.28
[기사공모] 거짓말 같은 이야기 이명주 외 17명
연재사는이야기기사 22업데이트 2013.03.05
나의 수술 이야기 이명주 외 2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