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과 제주, 섬과 육지를 오가며 내일을 위해 기록합니다.
시리즈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