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긴급 캠페인

세월호, 마지막 네 가족

50,000,000

  • 54.90%
  • 27,474,000
  • 22,526,000

공유하기

세월호, 마지막 네가족
  • 메일

※ URL을 길게 눌러 복사하세요.

기획 의도

남현철, 박영인, 양승진, 권재근, 권혁규.
다섯 명은 결국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가족들은 "차라리 천형이라고 믿고 싶은" 결정을 내려야만 했습니다. 오는 18일부터 사흘간 마지막 세월호 장례식이 치러집니다. 정부의 수색 종료 선언을 받아들이고, 다른 가족들은 시신이라도 함께 떠났던 목포신항을, 그냥, 맨손으로 돌아섭니다. 무려 1313일 간의 기다림, 하지만 결국 시신 없는 장례식을 치러야 하는 네 가족들의 심정을 우리는 그저 멀리서 짐작만 할 뿐입니다.

<오마이뉴스>는 긴급 기획을 편성해 세월호의 마지막 네 가족 이야기를 전합니다. 그리고 독자 여러분들과 함께 이들에게 조그마한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당신은 결코 혼자가 아니라고. 우리가 기억하고 있다고. 다시, 이 땅에 발을 딛고 우리와 함께 살아가자고.

여러분의 후원(좋은 기사 원고료)은 전액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전달됩니다.
2017. 11. 16 오마이뉴스

STORY 전체기사보기 +

  •  

    '세월호 수색 종료' 정부 선언 임박 미수습 5인 가족들, '수용' 막판 고심

    기사보기
  •  

    미수습자 5인 가족들 "이제 가슴에 묻습니다"

    기사보기
  • ① 남현철 학생 스토리

    지옥에서의 3년7개월, 엄마는 무서웠고 아빠는 미쳐갔다

    기사보기
  • ② 박영인 학생 스토리

    그날 이후, 엄마 아빠는 상복을 세 번 입었다

    기사보기
  • [시신 없는 입관식 현장]

    세월호 떠나는 날 분 억센 바람… 미안하다… 미안하다…

    기사보기
  • [시신 없는 입관식 현장 - 오마이TV]

    여보… 아들아… 동생아… 조심스럽게 관을 열다

    기사보기
  • ③ 양승진 선생님 스토리

    "이 매정한 사람아..." 남편 흔적 하나 못 찾은 아내의 망부가

    기사보기
  • [장례식 발인 현장]

    "이렇게 가면 안 돼요" 시신 없는 세 개의 관, 단원고로 떠나다

    기사보기
  • [장례식 발인 현장 – 오마이PHOTO]

    마지막 가는 길에 건네받은 운동장 흙

    기사보기
  • ④ 권재근·권혁규 부자 스토리

    "손가락질 받기 전 떠난다" 빈손으로 돌아서는 팽목항 산증인

    기사보기
  • [단독]

    장례 하루 전날 세월호서 손목뼈 발견... 해수부 '은폐'

    기사보기
  • [현장: 사회적 참사 특별법 수정안 통과]

    피 말렸던 30시간… 세월호 유가족 얼싸안고 울었다

    기사보기
  • [단독 인터뷰]

    두 아빠의 첫 심경고백 "유해 발견 숨긴 것, 잘못이지만..."

    기사보기
  • 못다 한 이야기①

    양승진 선생님, 따님의 '마지막 편지' 받아주실 거죠?

    기사보기
  • 못다 한 이야기②

    아들 없는 아들 관에 넣은 아빠의 일기장

    기사보기
  • 못다 한 이야기③

    [포토에세이] 모두가 떠나고, 빈 세월호만 남았네

    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

마지막 네 가족 응원하기

Copyright ⓒ Ohmy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