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홍콩의 반송화법 시위가 홍콩역사상 최장기 시위기록을 세웠다. 현재 중국 홍콩특별행정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홍콩반송화법시위는,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여 2019년 6월 9일부터 진행 중인 대규모 시위로 오늘로 시위시작 105일을 맞았다. 중국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위 시작일로부터 현재까지 1453명의 시위대가 체포됐으며, 체포된 시위대의 연령은 12세부터 72세까지 다양하고, 불법 집회, 경찰 폭행 등의 혐의를 받고 있음을 전했다. 지난 4일, 캐리람 장관이 문제의 송환법 완전 철폐를 공식선언했음에도 각종 무력사태를 감수하며 홍콩인들은 왜 시위를 계속 진행하는 것일까.
홍콩이 중국에 반환될 당시, 중국이 약속했던 일국양제의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홍콩은 아편전쟁이후 영국에 할양됨으로써 지난 150년간 영국의 식민통치를 받다 지난 1997년 중국으로 다시 반환되었다.
150년간 영국인으로 살다가 근대 22년간은 중국인으로 살아온 셈인데 실제로 홍콩반환시점인 1997년 7월 1일 이전에 태어난 홍콩주민중 약 17만명이 영국의 해외거주영국인여권을 가지고 있다. 이렇듯, 중국은 오랜시간 영국의 사상을 따라온 홍콩인들을 위해 한국가 두가지체제라는 일국양제 방식으로 그들의 민주주의체제를 보장했다. 그런데 홍콩 수복이후 홍콩에 통제를 강화해 결국 일국양제의 원칙을 어기게 된 것이다. 홍콩특별자치구를 대표하는 홍콩행정장관을 1200여명의 선거인단이 간접적으로 선출하고 베이징중앙정부가 임명하는 것 역시 일국양제원칙을 위협하는 단적인 예라고 볼수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시위대는 행정장관 직선제실시를 포함한 5대 요구사항이 모두 지켜질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는데, 과연 중국이 이를 모두 받아들여 홍콩이 완벽한 자치를 이룰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