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되었다. 이제부터 예언을 해보자
첫째, '조장관이 가족들 비리를 털기위해 검찰을 손볼것이다'라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찌라시 언론들을 통해 나올 것이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조장관 가족 수사를 제외하고 나머지 정치검찰들을 숙청, 제거해야한다. 정치검찰은 국가의 악이며 나라를 분열시키는 주체세력들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평소 조장관의 소신대로 항명하는 검사들은 모조리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 그리고 미국처럼 지검장을 민선으로 선출하는 방식을 도입하는 것도 검토해야한다. 우경화 되어있는 정치검찰을 중립적인 조직으로 만들려면 민선 지검장 도입이 시급하다고 본다. 대선 총선 지선에서와 같이 검찰수뇌부도 시민의 역량대로 뽑는게 맞다.
둘째, 조장관의 가족 비리는 지속적이고 악의적으로 생산될 것이기 때문에 피의사실 공표죄를 엄히 물어 문책으로 그치지 말고 사표수리에 준하는 엄정한 원칙을 수립해야 한다. 법률가로서의 자격을 일정기간 박탈함으로써 판,검사 혹은 변호사로서의 삶을 제한하는게 마땅하다. 검사들도 법의 테두리안에서 사는게 당연하다. 또한 법률대리인의 조력을 받아 민형사상 고소도 검찰을 상대로 해야 한다. 더이상 국가 권력의 힘을 빌어 개개인의 사생활이나 권리를 침해하는 걸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두고 볼 수가 없다. 이제는 시민들의 역량을 믿고 검찰에 민형사상 고소도 해야 한다. 치열해야 잔인해야 살아남는다. 
셋째, 지난 2-3년간 각종 비리혐의나 의혹등을 수집했거나 조작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 노무현 전대통령의 사례처럼 문재인 대통령을 날려버릴 카운터 펀치를 획책할 수 있다. 따라서 합법적 테두리안에서 검찰내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 정보전에서 이겨야 살아날 수 있다. 이건 전쟁이다.  

위의 사례들은 그간 수십년간 지속적으로 검찰이 행해온 적폐인데 검찰은 스스로 법위에 있지 않으며 또한 시민 개개인 위에 군림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자각해야 한다. 이 모든 적폐는 사람위에 그리고 법위에 군림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법을 다루는 직을 국가에서 부여했다하여 함부로 나대지 말라는 소리다. 지금까지 조국장관은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점잖게 살았을지 모르지만 앞으로 벌어질 일들은 목숨을 내건 어느하나 누구 숨통이 끊겨야지 끝나는 치열한 투사견들의 싸움이 될지도 모른다. 따라서 순진하고 점잖은 조국은 버려야 한다. 저들은 야비하고 파렴치하게 다가올 것이기 때문에 냉정하고 치밀하게 준비하고 잔인하게 행하지 않으면 안된다. 대한민국 정의의 실현은 이제 조국의 손에 달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