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DHC코리아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혐한 방송논란에 대해 입장을 발표

최근 일본 DHC본사의 자회사로 운영되는 방송 채널 DHC텔레비전의 '혐한 방송'에 대해 13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과문은 DHC본사가 아닌 DHC코리아 대표 명의의 사과문이다. 

DHC코리아는 "DHC텔레비전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금번 'DHC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 아울러 최근 문제가 된 'DHC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DHC코리아는 'DHC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으며,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린다"며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오전 8시경 DHC테레비의 뉴스프로그램인 '도라노몬뉴스'에서는 극우 소설가 햐쿠타 나오키와 역시 극우 여성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가 출연하여
DHC코리아의 사과문을 비웃기라도 하는듯 추가 혐한방송을 이어나갔다.

도라노몬뉴스는 한국의 JTBC방송사가 지난 10일 방송한 자료화면을 보여주며 출연자들과 함께 웃음을 터트리고 "지금 한국에서는 일본 제품을 쓰지 않는다거나 버리는 등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다"며 "(그 운동이) DHC로 옮겨 붙고, 이제는 도라노몬뉴스로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을 조롱하는 말을 이어가며 여러 역사왜곡된 주장을 이어 나갔다.

계속되는 일본DHC텔레비전의 혐한방송으로 인해 DHC코리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였고 DHC코리아의 사과문 또한 국민에게 진정성있게 받아드려질지 또한 알 수 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