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홍경석
 
ⓒ 홍경석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려주세요!


어제(6월17일) 택배를 보내려고 대전우체국을 찾았다.
대전우체국 앞에 걸린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려주세요!"라는 문구가 예사롭지 않았다.

전국우정노동조합에 따르면,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사망한 집배원은 총 191명. 올해 들어서는 지난 5월까지 7명이 과로사로 숨졌다고 한다.

과로사 급증 집배원 노동자에 대한 배려가 시급하다.
아무리 이익 중시의 자본주의라 하지만 사람의간 생명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집배원들은 인력 부족으로 인한 '살인적인 업무량'이 원인이라면서
집배원 인력 증원과 완전한 주 5일제를 요구하고 있다.

집배원도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면 한 가정의 아버지이자, 남편이며, 아들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